[AD]

車 2대 중 1대, 타이어 점검 필요…안전관리 소홀 1위 '공기압'

최종수정 2017.08.12 04:03기사입력 2017.08.11 10:41

한국타이어,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발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고속도로 운행차량 2대 중 1대는 타이어 안전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타이어 가 하계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에 진행한 안전관리 현황 조사에 따르면, 운행 차량 총 500대 중 225대는 적정 타이어 공기압보다 부족하거나 과다하게 주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또 135대는 타이어 마모한계선보다 마모가 많이 진행돼 고속도로 주행이 위험한 상태였다.

타이어 공기압이 부족하면 타이어 옆면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주행 중 타이어 펑크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제동력이 떨어지고 연료효율도 나빠진다. 반대로 타이어 공기압이 과다하게 주입되면 외부 충격으로 타이어 손상과 편마모가 발생한다.

한국타이어는 젖은 노면에서 제동력 실험도 실시했다. 그 결과 시속 100km 이상 주행하다 급제동 시 홈의 깊이 1.6mm로 심하게 마모된 타이어가 7mm의 새 타이어보다 제동거리가 약 2배 정도 길게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타이어 안전관리를 위해 월 1회 적정공기압 체크, 최소 분기 1회 타이어 안전점검을 권한다"며 "티스테이션 매장에 방문하면 타이어 공기압 체크와 10대 안전 무상점검 등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