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벤츠 마케팅 총괄 "韓 시장 성장에 행복…더 성장할 것"

최종수정 2017.09.13 11:47기사입력 2017.09.13 11:19

브리타 제에거 메르세데스-벤츠그룹 마케팅&세일즈 총괄이 12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벤츠 전시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독일)=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를 역임한 브리타 제에거 벤츠그룹 마케팅&세일즈 총괄이 한국 시장이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에거 총괄은 12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한국기자들과 만나 "한국시장이 잘 성장해주고 있어 굉장히 행복하다"면서 "벤츠 코리아는 지속적으로 고객 만족도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여기에 시장 수요에 맞는 제품과 준비된 딜러, 고객들과의 상호작용이 더해서 한국 시장은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제에거 총괄은 2013년 3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벤츠 코리아 대표를 역임하며 벤츠그룹 내 입지를 다졌다. 이후 한국 시장에서의 성과를 인정받아 현재 독일 본사에서 마케팅&세일즈부분을 총괄하고 있으며 다임러AG 이사회 멤버로도 활동 중이다.

지난해 벤츠코리아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첫 1위를 달성한 뒤 올해에도 누적판매 점유율 31.6%로 1위를 달리고 있다. 벤츠 내에서 지난해 글로벌 전체 판매 순위 5위를 기록했다. S클래스 판매순위 3위, 특히 메르세데스-벤츠의 최고급 세단인 마이바흐 S클래스는 중국에 이어 2위 시장이다.

S클래스가 한국에서 시장 규모에 비해 너무 많이 팔린다는 지적에 제에거 총괄은 "S클래스는 한국 고객이 가질 수 있는 최고의 고급차로 한국 고객들은 벤츠를 선호한다"면서 "S클래스의 성공은 비정상적인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기차의 성장에 대해서 제에거 총괄은 "전기차의 성장에 가속도가 붙기 위해서는 배터리 기능 등 기술적 발전과 고객 선택을 위한 모델 다양화가 수반돼야 할 것"이라며 "또한 충전 인프라 구축 등 정부의 역할 역시 과소평가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벤츠의 미래차 전략과 관련해 제에거 총괄은 "4바퀴를 가진 커넥티드, 자율주행, 카쉐어링, 전기차 등 CASE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벤츠는 고객에게 차량 구매 또는 다른 모빌리티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