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르노삼성, 3년 연속 무분규 협상…'2017 임금 협약 협상' 조인식

최종수정 2017.10.12 16:52기사입력 2017.10.12 16:52

12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열린 '2017 르노삼성차 임협 조인식'에서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왼쪽)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박동훈 사장과 김효성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한 노사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하는 조인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르노삼성 노사 양측은 지난달 22일 ▲기본급 6만2400원 인상 ▲경영 성과 격려금 400만원 ▲무분규 타결 격려금 150만원 ▲우리사주 보상금 50만원 ▲생산성 격려금 150% 지급, 2017년 경영 목표 달성 시 50% 추가 지급 ▲라인수당 등급별 1만원 인상 ▲추석특별 선물비 20만원과 복리시설 증설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에 대해 57.8% 찬성으로 최종 타결했다. 이로써 3년 연속 무분규로 르노삼성자동차의 임금협상은 모두 마무리됐다.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은 "이번 임금 협약 조인식은 더 깊어진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최근 회사가 당면한 내수 침체와 글로벌 경쟁 심화 상황을 함께 힘을 합쳐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