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르노삼성, ‘르노 클리오’ 출시…가격 1990만원부터

최종수정 2018.05.14 10:09기사입력 2018.05.14 10:09

젠 트림 1990만원, 인텐스 트림 2320만원으로 놀라운 가성비 제공
동급 최고 연비와 검증된 파워트레인 성능
르노 클리오
르노 클리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14일 가성비와 검증된 성능을 갖춘 ‘르노 클리오’를 출시했다.

르노 클리오는 최초 출시 이후 전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되면서 전세계 고객들에게 공인 받은 상품성을 갖춘 모델이다. 이번에 국내에는 젠(ZEN)과 인텐스(INTENS)의 2가지 트림으로 선보인다. 가격은 젠 트림 1990만원, 인텐스 트림 2320만원이다. 프랑스 현지에서 판매되는 인텐스 트림의 동일 선택사양과 비교할 때 약 1000만원 가량 낮게 책정, 가성비를 크게 높였다.

특히 한국 고객들에게 최고의 가격 대비 만족도를 선사하기 위해 소형차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인기 사양들을 대거 적용했다.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후방카메라, 전방 경보장치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인텐스 트림에 기본으로 장착됐다.

르노 클리오는 루공기저항을 최소화 한 설계로 이뤄져 있다. 전면부 범퍼 하단에는 동급 차량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액티브 그릴 셔터가 적용됐다. 이는 엔진의 동력성능을 최적화 할 수 있도록 엔진 적정온도를 유지하는 한편 고행 주행 시의 안정성까지 높여준다. 또한 정밀한 조향 감각을 중요시하는 유럽형 스티어링 시스템과 서스펜션 세팅을 통해서 안정적인 직진 주행과 정교한 코너링을 동시에 구현했다. 클리오는 여기에 동급 대비 한층 넓고 낮은 섀시를 통해 기민한 차체 거동을 선사한다.
클리오에 적용된 1.5ℓ 디젤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의 조합은 17.7㎞/ℓ라는 동급 최강의 연비를 제공한다. 5세대 1.5 dCi 디젤 엔진은 르노의 F1 기술과 디젤 엔진 노하우가 축적돼 연비는 더욱 높아지고 엔진 소음과 진동은 현저히 줄어들었다. 특히 실용 영역에서 강력한 토크를 발휘하는 1.5 dCi 엔진은 르노는 물론이고 닛산과 벤츠 등의 수많은 모델에 적용돼 전세계적으로 1000만대 이상 판매된 검증 받은 엔진이다. 여기에 독일 게트락 6단 DCT 자동 변속 시스템과의 조합을 통해 부드러우면서도 즉각적인 응답성을 제공한다.

또한 멀티미디어 시스템에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스마트 커넥트 Ⅱ’를 적용했다. 넓은 7인치의 터치스크린을 통해 내비게이션은 물론이고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만끽할 수 있으며 여기에 ‘온카(oncar)’ 스마트폰 풀 미러링 시스템을 사용하면 차량의 7인치 화면 안에서 스마트폰의 모든 앱을 구동할 수 있다.

라파엘 리나리 르노 디자인 아시아 총괄상무는 “클리오는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운전의 재미 그리고 높은 실용성 등을 두루 갖춘 모델”이라며 “120년 역사와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르노 클리오가 한국 고객들에게 그간 누리지 못한 새로운 가치를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