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GM '이쿼녹스', 동급 최고 안전성으로 국내 소비자 공략

최종수정 2018.06.04 10:18기사입력 2018.06.04 10:18

첨단 능동 안전사양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 확보
세계 특허 기술 ‘햅틱 시트’ 전 트림 기본 장착
쉐보레 이쿼녹스
쉐보레 이쿼녹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한국GM의 새로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이쿼녹스가 동급 최고의 안전성을 갖추고 이달 국내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4일 한국GM에 따르면 이달 출시 예정인 쉐보레 이쿼녹스에는 GM의 특허 기술인 '햅틱 시트(무소음 진동 경고 시스템)'가 동급 최초로 장착된다. 햅틱 시트는 경고음 대신 시트 쿠션의 진동으로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며 시트 쿠션의 진동 위치에 따라 직관적으로 위험 요소를 감지하면서 경고음으로 인한 피로감이나 동승자 불안감을 줄여준다.

캐딜락을 비롯한 고급 모델에 국한해 탑재돼 온 햅틱 시트는 한국 시장에 출시되는 이쿼녹스 전 모델에 기본사양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국내 시장에 선보이는 3세대 이쿼녹스는 인장강도 1000Mpa 이상의 기가스틸 약 20%를 포함해 차체의 82% 이상에 고장력 및 초고장력 강판을 사용, 더욱 견고한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 또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최첨단 능동 안전 사양을 동급 최고 수준으로 탑재해 미국 신차 안전도 평가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저속 자동 긴급 제동 시스템, 전방 거리 감지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후방 주차 보조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뿐만 아니라 측면 안전까지 고려한 사각지대 경고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시스템,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등이 탑재됐다.
이쿼녹스는 SUV 시장 최대 격전지인 미국에서 지난해 29만대의 판매고를 기록한 쉐보레의 베스트셀링 모델로, 세대를 거듭하며 발전한 안전성으로 호평을 받아왔다. 이전 세대 이쿼녹스는 2011년부터 6년 연속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선정 가장 안전한 차(Top safety pick)에 선정되며 탁월한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이쿼녹스는 오는 7일 개막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공개된 후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