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차, 연비·디자인 강화한 부분변경 '더 뉴 아반떼' 출시

최종수정 2018.09.06 08:51기사입력 2018.09.06 08:51

활공하는 제트기에서 영감 받은 역동적 디자인
동급 최초 안전하차보조 시스템 적용
가격대는 개소세 인하 반영 1551만~2454만원

현대차 더 뉴 아반떼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현대차가 지난 2015년 9월 출시한 아반떼(AD)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아반떼’를 출시했다.

현대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스튜디오 담’에서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등 회사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더 뉴 아반떼는 젊고 역동적인 디자인과 실용성을 바탕으로 데일리카로서의 편안함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더 뉴 아반떼의 디자인은 '지면을 스치듯이 낮게 활공하는 제트기'에서 영감을 받은 날렵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출시됐다.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디젤, LPi 등 3가지 엔진으로 출시된다. 가솔린 모델은 차세대 엔진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과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 차세대 변속기 조합을 통해 15.2km/ℓ(15인치 타이어 기준)의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달성했다. 최고출력 123마력(ps), 최대토크 15.7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디젤 모델 역시 디젤 1.6 엔진과 7단 DCT의 조합을 통해 17.8km/ℓ(15, 16인치 타이어 기준)의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확보하고 최고출력 136마력(ps), 최대토크 30.6kgf·m의 동력성능을 겸비했다.

아울러 ▲안전하차보조 ▲차로이탈방지보조 ▲운전자주의경고 ▲후방교차충돌경고 등 첨단 주행지원 시스템을 신규 도입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강화했다. 서버형 음성인식 카카오 i(아이)와 사운드하운드 등 인공지능 기반 첨단 사양을 추가해 음성으로 내비게이션과 음악 검색이 가능한 기능도 추가했다.

가격대는 개별소비세 인하를 반영해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스타일 1551만원, 스마트 1796만원, 프리미엄 2214만원 ▲디젤 1.6이 스타일 1796만원, 스마트 2037만원, 프리미엄 2454만원 ▲LPi 1.6이 스타일 1617만원, 스마트 1861만원, 모던 2010만원이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7일부터 한달간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 5층에 더 뉴 아반떼 특별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며, 오는 11월에는 가솔린 1.6 터보엔진과 7단 DCT를 장착한 '더 뉴 아반떼 스포츠'를 출시할 계획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