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8 파리모터쇼] 현대차 i30패스트백N "유럽 고성능車 돌풍 잇는다"

최종수정 2018.10.04 10:50기사입력 2018.10.02 17:33

i30 패스트백 N, i30N·벨로스터N 이은 세번째 고성능 모델
현대차, '고성능·친환경·디자인'으로 유럽 공략 박차
넥쏘·코나EV·콘셉트카 '르 필루즈' 등 14대 출품

현대차 고성능사업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이 2018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현대자동차 ‘i30 패스트백 N (i30 Fastback N)’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고성능사업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이 2018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현대자동차 ‘i30 패스트백 N (i30 Fastback N)’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현대자동차가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 박람회장에서 열린 2018 파리 국제 모터쇼에서 고성능 주행능력과 차별화 디자인을 겸비한 'i30 패스트백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i30 패스트백 N'은 'i30N'과 '벨로스터N'에 이은 현대차의 세번째 고성능 N모델이다. i30 패스트백 N은 작년 하반기 출시된 i30 패스트백의 고성능 버전 모델로 올해 연말 유럽 시장에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패스트백은 기존의 해치백 모델과 비교해 전고가 낮고 전장이 긴 디자인이 특징이다. 자동차의 지붕과 후면부가 이어지는 부분이 매끈하고 길게 이어지면서 빠른 느낌을 주기에 '패스트백(fastback)'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현대차의 i30 패스트백N도 기존의 i30 해치백 모델보다 전장을 120mm 늘리고 전고를 28mm가량 낮춰 날렵한 모양을 구현했다. 뒷모습도 지붕에서부터 날렵하게 떨어지는 테일게이트 끝부분에 리어스포일러를 장착해 속도감과 스포티함을 더했다.
‘i30 패스트백 N’은 i30N과 동일한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가 탑재됐다. 고성능 모델로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 토크 36.0 kgf·m 의 강력한 동력성능과 민첩한 응답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노말(Normal), 스포츠(Sports), 에코(Eco), N, N Custom 등 총 5가지 주행모드로 운전자의 의도에 맞는 주행모드를 실행할 수 있다.

또한 각종 다양한 고성능차 기술을 적용하면서 주행 성능을 높였다. 구동 바퀴에 상황별로 엔진의 동력을 조절해 전달하는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나, 노면 상태와 운전 조건에 따라 감쇄력을 제어하는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기어 단수를 내릴 때 엔진 회전 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해주는 레브매칭(Rev Matching) 등이다.

이날 현대차는 i30 패스트백N 모델 이외에도 다양한 고성능 맞춤형부품(커스터마이징파츠) 장착한 'i30N N옵션 쇼카'를 공개하기도했다. 현대차는 지난 6월 부산모터쇼에서 차량의 성능과 맞춤형 감성을 위한 고객 맞춤형 부품과 사양을 제공하는 'N옵션'을 운영해 고성능차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현대차는 '고성능, 친환경, 디자인'이라는 현대차의 3가지 경쟁력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를 선보였으며, 현대차 디자인 철학과 미래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콘셉트카 '르 필 루즈'도 공개돼 디자이너들이 직접 콘셉트카의 소재와 컬러 등에 대해 소개하기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WRC 레이스 등 모터스포츠에서 선전을 거둔 첫 고성능 모델 i30N의 유럽 판매 호조에 이어 올해말에는 'i30 패스트백N'을 앞세워 유럽 고성능차 시장에서 성장세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디자인 콘셉트카 르 필 루즈
현대차 디자인 콘셉트카 르 필 루즈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