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현대차, 고성능·SUV·친환경으로 유럽 공략

최종수정 2017.09.12 15:00기사입력 2017.09.12 15:00

현대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고성능·SUV·친환경' 중심 유럽시장 전략 발표
고성능 N의 첫 모델 'i30 N', 고급감 높인 스포츠 모델 'i30 패스트백' 공개
소형 SUV '코나' 모터쇼서 첫 공개…B 세그먼트 SUV로 유럽시장 판매 견인 기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i30N과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총괄의 모습

[프랑크푸르트(독일)=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가 '고성능·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친환경' 앞세워 유럽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12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 전시장에서 열린 제67회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이하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가해 '고성능·SUV·친환경'을 중심으로 유럽 시장 내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한 전략 비전을 발표했다.

먼저 현대차는 고성능 라인업 N의 첫 번째 모델인 'i30 N'을 일반 고객들에게 처음 공개했다. 이와 함께 스포티함과 고급감을 강조한 'i30 패스트백' 'i30 5도어' 'i30 왜건' 등 혁신적인 4가지 바디 타입의 i30 라인업을 모두 전시했다.

i30 N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75마력(PS) 및 최대 토크 36.0 kgf·m 의 강력한 동력 성능과 민첩한 응답성을 갖췄다. N 모드, N 커스텀 모드를 포함한 5가지의 다양한 주행 모드를 제공, 일상생활을 위한 편안한 주행부터 레이스 트랙에서의 고성능 주행까지 구현 가능하다.

i30 패스트백은 현대차가 '모던 프리미엄' 브랜드 철학을 반영해 고객에게 프리미엄한 가치를 제공하고자 개발한 차량으로, i30에 성능과 디자인 면에서 스포티한 감성을 불어넣은 파생 모델이다. i30가 속한 C세그먼트(준중형)에서 3도어로 제작되는 일반적인 콤팩트 차량과 달리 이례적인 5도어 쿠페로 제작돼 고급감을 높였다. i30 패스트백에는 i30의 1.4L T-GDi, 1.0L T-GDi 두 가지 엔진이 적용된다. i30 N, i30 패스트백 두 모델은 오는 2017년 말 유럽에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i30 패스트백과 토마스 슈미트 현대차 유럽법인 부사장(COO, 최고운영책임자)의 모습

또한 유럽 시장 내 볼륨 차급으로 급성장 중인 B 세그먼트(소형) SUV 시장을 본격 공략하게 될 글로벌 소형 SUV '코나'도 선보였다. 현대차가 모터쇼에서 코나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나는 10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유럽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토마스 슈미트 현대차 유럽법인 부사장(COO, 최고운영책임자)은 "코나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SUV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이고 변화하는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니즈를 반영해 고객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차"라며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중 SUV 전기차인 코나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며 이는 최근 자동차 업계의 화두인 SUV와 친환경 트렌드를 결합한 선구자적 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현대차는 친환경차 전용모델인 아이오닉 풀라인업을 전시함과 동시에 프레스데이 기조 연설을 통해 현재 7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오는 2020년까지 2배 이상 늘려 15종을 확대하겠다는 미래 비전도 발표했다.

김형정 현대차 유럽법인장(전무)은 "올해는 현대차가 유럽 시장에 진출한지 40주년이 되는 해"라며 "특히 내년 차세대 수소전기차 출시를 시작으로 전기차 4종 포함, 2020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다양한 친환경차 15종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와 함께 고성능차, SUV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충해 판매 신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 2000㎡ (약 605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고성능 N 존' '아이오닉 존' 등을 운영한다. 총 19대의 차량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현대차의 기술력과 브랜드 이미지를 보다 효과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