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 완성차 판매]현대차, 450만4825대 판매…내수 늘고 해외 줄고(상보)

최종수정 2018.01.02 15:53기사입력 2018.01.02 15:39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현대차는 2017년 한 해 동안 국내 68만8939대, 해외 381만5886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450만4825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5%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현대차는 신형 그랜저, 코나, G70 등 신차들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중국을 비롯한 주요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고전했다.

차종별로는 아반떼가 전세계 시장에서 66만7823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으며 이어 투싼 64만5309대, 엑센트 41만1835대, 쏘나타 29만6299대 등이 전세계 시장에서 현대차 판매를 견인했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는 전년 대비 4.6% 증가한 68만8939대를 판매했다.

승용에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1만8491대 포함)가 13만2080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아반떼가 8만3861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5472대 포함)가 8만2703대, 아이오닉(하이브리드 모델 4467대 포함) 1만2399대를 기록했다. 레저용차량(RV)은 싼타페가 5만1661대, 투싼이 4만6416대, 코나 2만3522대, 맥스크루즈 7012대 등 총 12만8611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10만1423대 판매고를 올린 포터와 4만5776대 팔린 그랜드 스타렉스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4만7199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3만2321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3만9762대, EQ900이 1만2300대, G70가 4554대 판매되는 등 총 5만6616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랜저를 필두로 코나와 G70 등의 신차가 국내 판매 실적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올해도 주력 차종들에 대한 판매 호조를 이어가는 한편 차세대 수소전기차와 신형 싼타페를 성공적으로 출시해 판매를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지난 2016년보다 8.2% 감소한 381만5886대를 판매했다. 파업 등의 영향으로 인한 수출 물량 생산 차질,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판매의 경우 국내 5만3361대, 해외 35만3310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16.6% 감소한 40만6671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6.1%, 해외 판매는 15.0% 감소한 수치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