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CES 2018]기아차, '니로 EV 선행 콘셉트' 최초 공개…미래 모빌리티 전략 제시

최종수정 2018.01.09 09:00기사입력 2018.01.09 09:00

경계 없는 모빌리티의 혜택(Boundless for All)… 고객 라이프 전반에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니로 EV 선행 콘셉트’ 첫 공개…기아차의 디자인 및 혁신 기술 역량 집대성

[라스베이거스(미국)=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기아자동차가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18'에서 자율주행·커넥티드·친환경·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핵심 전략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니로 전기차(EV) 선행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기아차는 CES 개막에 앞서 8일(현지시간) 열린 프레스 데이 행사에서 '경계 없는 모빌리티의 혜택(Boundless for All)'을 미래 모빌리티 비전으로 선포했다. Boundless for All은 미래 모빌리티가 가져다 줄 무한한 가치를 모든 고객들이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동 수단으로서의 자동차를 넘어 고객들의 생활 전반을 아우르는 혁신적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하겠다는 뜻이다.

양웅철 현대차그룹 연구개발총괄 부회장은 "자율주행을 통해 이동의 자유로움이 보편화된 미래 사회는 지금보다 훨씬 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이 공존할 것”이라며 “이같은 다양한 모빌리티 상황에서 모든 고객들을 위한 무한한 '자동차의 경험'을 만들어 내는 것이 기아차의 소명”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자율주행(Autonomous), 커넥티드(Connected), 친환경/전동화 (Eco/Electric), 모빌리티 서비스(Mobility Service)의 4대 핵심 분야 전략인 '모빌리티-에이스(Mobility-ACE)'도 제시했다.
기아차는 자율주행 분야에서 안전과 편의를 핵심 키워드로 자율주행 기술의 고도화 및 상용화를 단계적으로 전개한다. 구체적으로 2019년 실 도로에서 대규모의 자율주행 시범 운행을 실시해 자율주행 기술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양산성의 조기 확보에 나선다. 특히 기아차는 오는 2021년 스마트시티 내에서 운전자의 개입 없이 차량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밖에 현재 일부 차종에 적용 중인 전방 충돌방지보조 기능을 2020년까지 모든 차종에 적용한다.

커넥티드 분야에서는 오픈 플랫폼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 강화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30년경에는 모든 고객들이 새로운 모빌리티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경차에서 대형차까지 전 모델에 '초연결성(Hyper-Connection)' 기반의 커넥티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친환경/전동화 분야에서의 시장 주도권 선점 차원에서 친환경차 라인업을 대폭 강화한다. 2025년까지 친환경차 라인업을 현재 6종에서 하이브리드(HEV) 5종,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5종, 전기차(EV) 5종, 수소연료전지차(FCEV) 1종 등 총 16종으로 확대한다. 현재 1종에 불과한 EV를 5종으로 늘리고 2020년 기아차 최초로 FCEV를 선보이는 등 EV 및 FCEV 중심으로 라인업을 보강할 예정이다. 또한 기아차는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1회 충전 주행거리 380㎞ 이상의 니로 EV의 양산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기아차는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 수단에서 벗어나 스마트 디바이스 기기로 진화함에 따라 새로운 고객 경험 가치 창출을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집중한다. 그 첫 번째 단계로 기아차는 2017년 8월 모빌리티 서비스 전용 브랜드인 '위블'을 론칭하고 한국에서 카셰어링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기아차는 현재 한국에서만 운영 중인 위블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유럽 주요 도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CES에서 기아차는 니로 EV 선행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외장 기능을 통합한 심리스(Seamless) 스타일의 외관과 주행 조작 요소를 최소화해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단순하고 직관적인 인테리어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니로 EV 선행 콘셉트에는 아마존과의 기술 협업을 통해 제작한 '운전자 안면 인식 기술'을 비롯해 '능동 보행자 경고 시스템', 스마트 터치 스티어링 휠, 독립 음장 제어 시스템 등 최첨단 신기술이 탑재됐다.

기아차는 이러한 최첨단 신기술 및 미래 모빌리티 환경을 고객들이 경험해볼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형 전시물도 마련했다. 다양한 HMI(Human Machine Interface) 체험을 제공하기 위해 니로 EV 선행 콘셉트카 내부와 동일한 디자인의 'HMI 칵핏'을 설치했다. 또한 SKT와 협업해 5G 기술을 이용한 미래 차량의 통신 서비스와 자율주행 가상 체험이 가능한 '5G 칵핏'도 준비했다. 기아차는 5G 칵핏을 통해 세계 최초로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서울의 시험차량과 360VR 영상 전송을 통한 5G 통신 연결을 시연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이번 CES에서 5600평방피트(약 157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차량 1대와 4종의 전시물을 통해 첨단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알리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