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기아차 '미래 커넥티드 카', 초당 1기가 데이터 처리

최종수정 2018.01.10 06:00기사입력 2018.01.10 06:00

美 CES 개막 맞아 커넥티드카 '인 카 네트워크' 4대 핵심기술·신사양 공개
현대기아차-시스코, 2019년 협업 결과물 공개

[라스베이거스(미국)=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현대기아차와 시스코는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18' 개막을 맞아 공동 개발 중인 차량 내 네트워크(인 카 네트워크)의 4대 핵심 기술 및 사양을 9일(현지시간) 선공개했다. 이를 통해 현대기아차가 선보일 미래 커넥티드 카는 초당 1기가의 방대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기업인 시스코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있다. 양사는 기술 협력 고도화와 실차 검증 테스트 등을 거쳐 2019년 이후 출시될 현대기아차 신차에 인 카 네트워크 기술을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양사가 공개한 차량 내 네트워크 기술의 4대 핵심은 ▲이더넷 ▲통합 제어 ▲고품질 네트워크 ▲차량 최적화 보안 등으로 요약된다.

우선 이더넷 기반의 '초연결성'은 양사 협력의 중심축을 이룬다. 미래 커넥티드 카는 차량 자체가 생산하는 데이터, 외부와 송수신하는 데이터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현재 차량 내부에 적용되고 있는 CAN(Controller Area Network) 통신은 데이터 처리 용량이 125~500kbps에 불과해 사실상 미래차에는 적용이 불가능하다. (bps는 1초당 전송할 수 있는 비트 수)
이를 극복하기 위해 현대기아차와 시스코는 이더넷에 주목했다. 차량용 이더넷 통신은 최소 100Mbps에서 최대 1Gbps의 전송 속도를 지원하기 때문에 다양한 전자 제어기로부터 나오는 복잡한 데이터는 물론 대용량 영상 데이터까지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 또한 포트 확장을 통해 제어할 수 있는 차량 내 전자 제어기들을 늘릴 수 있다.

다음으로 양사가 공동개발 중인 인 카 네트워크 기술의 또 다른 특징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통합 제어 기능이다. 현재 CAN 통신의 경우 각 부품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제어하기 위해 각 장치마다 별도의 제어장치가 필요하다. 현대기아차가 개발 중인 인 카 네트워크는 모든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아 통합 제어함으로써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또한 소프트웨어가 네트워크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최적의 통신 환경을 유지한다.

세 번째 특징은 고품질 네트워크다. 이는 초연결 커넥티드 카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기 위한 필수 조건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각 장치 별로 발생하는 데이터 전송량을 조절해 전송 속도를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QoS(Quality of Service) 기술을 신규 적용한다. QoS 기술을 통해 데이터를 목적지까지 빠르고 일정한 속도로 보낼 수 있다.

마지막 특징은 자동차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보안이다.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최고 IT 보안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시스코와 협력해 고도화된 차량용 통합 네트워크 보안 아키텍처 및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외부의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침입으로부터 차량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황승호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부사장은 "미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의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하고 있다"며 "시스코와는 그 중에서도 가장 긴밀하고 강력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차량 네트워크 및 보안 분야에서 커넥티드카 신기술의 새로운 혁신을 이루는 것이 목표이며 그 초석으로 2019년 양사 협업의 결과물이 적용된 차량이 시장에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