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위기의 한국 車산업]11년간 글로벌 5위, 인도에 내줘…올핸 이마저도 위태

최종수정 2018.02.08 13:18기사입력 2018.02.08 11:18

<상>생산대국 지위 흔들

최대시장 美·中서 고전…자동차 수출 5년 연속 감소
한국GM 판매부진 적자 눈덩이…본사서 철수 압박
[위기의 한국 車산업]11년간 글로벌 5위, 인도에 내줘…올핸 이마저도 위태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구채은 기자]한국의 대표 산업인 자동차 산업이 흔들리고 있다. 적자 누적으로 허덕이고 있는 한국GM에 대해서는 철수설이 다시 나오고 있고, 맏형인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2010년 이후 최악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기록한 뒤 돌파구 찾기에 부심하고 있다.

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대수는 411만4000대를 기록해 중국, 미국, 일본, 독일, 인도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자동차 생산대수는 2014년 465만7000대로 정점을 찍은 뒤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2005년 프랑스를 제치고 5위로 올라선 한국은 11년만인 2016년 인도에 5위 자리를 내줬다. 올해는 6위 자리도 위태로운 상황이다.

한국의 자동차 생산대수는 2016년 422만8000대에서 지난해 2.7% 감소했으나 인도는 2016년 448만8000대에서 지난해 477만9000대로 약 6.5% 증가했다. 7위인 멕시코는 2016년 360만대에서 지난해 406만8000대로 13% 증가하며 400만대를 돌파했다. 인도와의 격차는 더욱 벌어졌고 멕시코와의 격차는 4만6000대로 급격히 축소됐다.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이 2년 연속 감소한 반면 멕시코는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 한국이 7위로 밀려날 가능성이 높다.

한때 자동차는 한국 수출 1위 산업으로 경제 성장 견인차 역할을 했지만 2012년 이후 5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자동차 수출은 2012년 317만대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에는 253만대로 떨어졌다. 2011년 처음으로 400억달러를 돌파했던 수출금액도 지난해 383억달러를 기록 400억달러 아래로 떨어진 상태다.
각 완성차 업체들의 어려움은 이처럼 자동차 산업의 전방위적인 위기로 나타나고 있다. 한국 자동차 산업의 기둥 역할을 하고 있는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최대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판매가 줄면서 국제회계기준(IFRS)을 도입한 2010년 이후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5조원 아래로 떨어졌고 기아차는 73%나 급감하며 1조원 밑으로 추락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6.4% 감소한 450만6527대를 판매했다. 기아차는 2017년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8.6% 감소한 276만20대를 판매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사태로 중국에서는 114만5012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36% 줄었고 미국 시장에서도 127만5223대로 10% 감소했다. 특히 현대차는 지난해 수출량이 96만3938대를 기록하며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8년만에 수출대수가 100만대 아래로 떨어졌다.

한국GM은 거듭되는 적자에 철수설이 끊이지 않으면서 진퇴양난인 상황이다. 한국GM은 2014년부터 적자가 이어지며 지난해까지 누적 적자가 3조원에 육박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GM은 2014년 3332억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2015년 9930억원, 2016년 6315억원의 순손실을 내며 최근 3년 누적 적자가 2조원에 달한다. 지난해에도 6000억원 수준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미국 본사에서 압박에 나섰다. 메리 바라 GM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4분기 실적 관련 컨퍼런스콜에서 "우리는 독자생존 가능한 사업을 위해 (한국GM에)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며 부진에 빠진 한국GM에 칼을 댈 것임을 시사했다. GM은 '수익이 나지 않으면 과감하게 버린다'는 원칙에 따라 2013년 말 이후 작년까지 유럽 사업 철수, 호주ㆍ인도네시아 공장 철수, 태국ㆍ러시아 생산 중단 또는 축소, 계열사 오펠 매각, 인도 내수시장 철수, 남아프리카공화국 쉐보레 브랜드 철수 등을 차례로 단행했다. 한국 역시 예외일 수 없는 상황으로 최악의 경우 철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된 것이다.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은 더욱 큰 문제다. 당장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강화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는 자동차 수출에 직접적 타격을 줄 가능성도 높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에서 미국은 한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을 줄이기 위해 관세 부활(한미 FTA 체결전 2.5%) 등을 주장할 태세다. 이러한 글로벌 시장의 변화에 대응해 중장기적인 전략을 짜고 집행해야 하지만, 경직된 노사 관계, 규제 등에 발목 잡혀 옴짝달싹 못하는 게 자동산 산업의 현주소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