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 車산업은 위암 1기"

최종수정 2018.02.12 11:14기사입력 2018.02.12 11:14

김용근 車산업협회장 위기 진단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사진= 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이 "한국 자동차산업은 현재 암 1기로 볼 수 있고, 이 상태로 2~3년만 방치하면 돌이킬 수 없는 국면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GM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한국GM에 대해 한국정부에 지원을 요청한 가운데, 자동차 업계의 고질적인 '고비용 구조'를 개선하지 않을 경우, 동반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김 협회장은 지난 9일 서울 서초동 자동차회관에서 가진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초기 암이라고 가볍게 생각해서는 절대 안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한국GM 문제와 관련, 김 회장은 최근 시작된 2018년 임단협 교섭에서 시장, 정부, GM본사가 신뢰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협력적인 노사관계를 보여줘야만 해결을 단초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GM노사는 2018년 임단협을 최대한 빠르게 시작해 2월까지 마무리 짓기로 합의하고, 지난 7일과 8일 이틀 연속 교섭을 가졌지만, 양측의 입장차이만 노출한 상태다.

김 회장은 "한국GM의 경우, 4년 연속적자(2014년 이후 2조5000억원 누적적자 추정)를 기록했지만, 임금은 매년 올랐다"며 "인건비 부담이 큰 자동차산업의 특성상 임금 부분 없는 해법은 없다"고 말했다. 그런 이후에 정부는 금융지원에 나서고, GM본사에는 신차 물량배정 등을 통해 회생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김 회장은 "경직적인 노사관계와 인건비 부담은 한국GM뿐 아니라 한국 자동차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저하시키는 요인"이라며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