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르노삼성, 올해 판매 목표 27만대

최종수정 2018.02.13 11:00기사입력 2018.02.13 11:00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 판매 목표 제시
르노그룹의 전기차 리더십 토대로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 기여
고객만족 위한 서비스 인프라 확충 및 서비스 품질 중점 강화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판매 목표로 27만대를 제시했다. 고객 중심의 기술 연구 및 제품 개발로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르노삼성은 13일 새 서울사무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의 판매 목표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올해 내수 10만대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의 판매 목표를 제시하고 고객 수요 분석을 통해 제품뿐 아니라 영업, 애프터서비스(AS), 신차 도입 계획 전반에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한 QM6 가솔린, SM5 클래식, SM6 사양 강화 모델 등과 같이 고객의 수요를 한 발 앞서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르노그룹의 전세계 전기차 리더십을 토대로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시뇨라 사장은 “올해 르노삼성 사업 목표와 중장기 비전 달성 동력은 결국 고객”이라며 “더 많은 고객의 목소리를 더 가까이서 듣고 제품과 마케팅 활동에 빠르게 반영해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뇨라 사장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 판매량을 갖고 있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전기차는 물론 미래차 부문에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으며 르노삼성 역시 한국시장에 적합한 우수한 모델 도입을 위해 다방면의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시뇨라 사장은 서비스 인프라 확충 및 서비스 품질 강화에 대한 목표도 강조했다. 르노삼성는 고객 인도 이후의 차량에 대해서도 품질유지와 고객안전에 책임감을 갖고 더욱 다양해지는 고객의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서비스 개선과 함께 고객 접점을 더 확대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은 르노그룹의 중기전략인 ‘드라이브 더 퓨처(Drive the Future 2022)’를 주축으로, 그룹의 목표인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 성장’을 함께 실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를 위한 주요 추진 과제로 ▲고객을 위한 가치 추구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 출시 ▲다함께 즐기는 혁신 ▲임직원의 자긍심 고취 ▲지속가능한 경쟁력 강화를 설정했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은 얼라이언스 차원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함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 활약하는 다양한 국내 업체와의 협업도 더욱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국내에 디자인 센터, 기술연구소, 생산공장 등 완성차 제작에 필요한 모든 기반을 갖추고 있는 점을 적극 활용해 시장의 움직임에 대응하는 속도와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세계적인 배터리 산업과 통신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국내 시장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친환경차, 커넥티드카 개발에도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르노삼성은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 회사들의 혁신 기술을 신차 개발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해 르노그룹의 4번째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판교에 구축했다.

르노삼성은 글로벌 경제 악화로 전반적인 자동차 수출이 하락하는 가운데에서도 지난해 내수 10만537대, 수출 17만6271대 판매를 기록해 국내 완성차 중 유일하게 수출 물량이 증가했다. 또한 역대 최고 수출 기록까지 경신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