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월 수입차 판매 1만9928대…벤츠 두 달 연속 1위(종합)

최종수정 2018.03.07 10:34기사입력 2018.03.07 09:39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2월 수입차 판매는 전월 대비로는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20%가 넘는 성장세를 지속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두 달 연속 1위에 올랐다. 특히 벤츠와 2위 BMW는 지난달 국내 완성차 업체인 한국GM과 르노삼성보다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1만9928대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월 2만1075대 보다 5.4% 감소했으나 지난해 2월 1만6212대 보다는 22.9% 늘었다. 올들어 2월까지 누적대수 4만1003대는 전년 동기 3만2886대 보다 24.7% 증가한 것이다.

2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 6192대로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1위 자리를 차지했다. BMW 6118대, 토요타 1235대, 렉서스 1020대, 랜드로버 752대, 포드 745대, 미니 640대, 볼보 456대, 재규어 454대, 푸조 404대순이었다. 6000대가 넘는 벤츠와 BMW의 판매량은 같은 달 한국GM(5804대)와 르노삼성(5353대)의 내수 실적을 웃도는 수준이다. 쌍용차(7070대)와의 격차도 약 1000대에 불과하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2427대(62.4%), 2000~3000cc 미만 6219대(31.2%), 3000~4000cc 미만 1077대(5.4%), 4000cc 이상 195대(1.0%), 기타(전기차) 10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5499대(77.8%), 일본 3,157대(15.8%), 미국 1272대(6.4%)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9228대(46.3%), 디젤 9024대(45.3%), 하이브리드 1666대(8.4%), 전기 10대(0.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1만9928대 중 개인구매가 1만3606대로 68.3% 법인구매가 6322대로 31.7%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154대(30.5%), 서울 3191대(23.5%), 부산 893(6.6%)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부산 1738대(27.5%), 인천 1644대(26.0%), 대구 1079대(17.1%) 순으로 집계됐다.
2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 320d(1585대)가 차지했으며 메르세데스-벤츠 GLC 220 d 4매틱(902대), BMW 520d(687대) 가 뒤를 이었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2월 수입차 시장은 설 연휴와 영업일수 부족으로 인해 전월 대비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