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 판매..."2년/4만km 또는 3년/6만km 추가"

최종수정 2018.06.08 09:23기사입력 2018.06.08 09:23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 판매..."2년/4만km 또는 3년/6만km 추가"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현대자동차는 보증 수리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을 이달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은 신차 출고 기준 1년 이내 개인 고객에 한해 연장 상품을 구매할 경우 기존 제공되는 보증 기간에 추가로 2년/4만km 또는 3년/6만km의 보증 기간을 연장해주는 서비스 상품이다.

보증 유형에 따라 ▲차체 및 일반부품 보증 연장 ▲엔진 및 동력전달 부품 보증 연장 등 2가지 상품으로 운영되며, 2년/4만km 또는 3년/6만km 중 하나를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차체 및 일반 부품은 3년/6만km의 기본 보증 기간에 3년/6만km의 보증 연장 상품을 구매한다면, 총 6년/12만km까지 보증 기간이 연장되어 보증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타사 보증 연장 상품 대비 저렴하게 가격을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차체/일반 부품 2년/4만km 연장을 기준으로 보면 아반떼는 22만원, 코나·투싼은 33만원, 싼타페 44만원의 비용으로 차체와 일반 부품에 대해 보증 기간을 연장 받을 수 있다.
현대차 보증 연장 상품은 차량 소유주가 변경되더라도 해당 차량에 대한 보증 연장 조건은 함께 양도되기 때문에 차량 매매 또는 승계 시에도 차량의 가치를 그대로 보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신차 출고 시 판매 지점 및 대리점에서 현대자동차 블루멤버스 멤버십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다. 차량 출고 이후에는 블루멤버스 쇼핑몰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 및 포터, 택시/리스/렌트카, 상용 차량은 제외된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