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차, 6월 SUV 타고 미국서 질주

최종수정 2018.07.04 11:20기사입력 2018.07.04 11:20

현대차, 6월 SUV 타고 미국서 질주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앞세워 판매를 빠르게 늘리고 있다. 두 달 연속 두 자리수 증가세를 기록했다.

4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판매는 6만4052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7.5% 증가했다. 5월 10.1% 증가하며 올들어 처음으로 증가세를 보였던 현대차는 5월에 이어 6월에도 두 자리수의 증가세를 이어갔다. 기아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5만6571대를 판매, 전년 동기 대비 0.8% 늘었다. 현대기아차의 6월 미국 판매는 12만623대로 9.0% 증가했다.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도 지난해 말 6.6%에서 6월에는 7.8%까지 상승했다.

판매 증가세는 SUV가 이끌었다. 투싼, 싼타페, 코나 등 현대차 SUV는 지난달 미국에서 3만939대가 판매돼 37% 증가했다. 현대차 SUV의 월간 판매가 3만대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역대 최고 기록을 쓰는 중이다. 16개월 연속 월 판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투싼이 주도했다. 투싼은 지난달 62% 증가한 1만6173대가 판매됐다. 지난 2월부터 판매가 개시된 코나는 출시 4개월여만에 판매량이 1만5000대를 넘어섰다. 지난달에는 4240대가 판매됐다. 이밖에 엘란트라와 쏘나타, 아이오닉도 전년 대비 각각 34%, 5%, 7% 판매가 늘었다. 기아차 역시 SUV가 강세를 보였다. 쏘렌토가 23.9% 증가한 1만2089대 판매돼 올들어 월 최대 판매를 기록했다. 니로는 24.3% 증가한 2720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미국 공장에서 생산에 돌입한 싼타페도 이달부터 판매되는 만큼 SUV의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존 앤저빈 현대차 미국법인 내셔널 세일즈 디렉터는 "6월은 판매가 증가하고 주요 세단과 SUV가 수익을 내는 등 판매가 잘된 달이었다"면서 "판매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SUV의 라인업 개편이 진행 중으로 올 뉴 싼타페가 출시되면 판매 실적이 더욱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에서의 좋은 평가도 향후 판매 회복에 긍정적이다. 지난달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발표한 '2018 신차품질조사(IQS)'에서 제네시스, 기아차, 현대차는 1~3위를 휩쓸었다. 제네시스는 EQ900(현지명 G90)가 대형 프리미엄 차급 1위 최우수 품질상를 수상했고 G80는 중형 프리미엄 차급 우수 품질상을 받았다. 기아차 쏘렌토는 중형 SUV 차급에서,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는 소형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투싼이 소형 SUV 차급 1위 '최우수 품질상'을, 싼타페가 중형 SUV 차급에서 우수 품질상을 현대차 역대 최초로 받았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