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모비스, 지난해 친환경부품 매출 1조원 돌파

최종수정 2018.07.05 09:00기사입력 2018.07.05 09:00

'2018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
2009년 친환경차 부품 첫 양산 이후 9년만의 쾌거…향후 급속한 성장 기대
현대모비스 친환경부품 생산기지인 충주공장에서 작업자가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친환경부품 생산기지인 충주공장에서 작업자가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현대모비스 가 지난해 친환경차 부품 매출액 1조1000억원을 달성했다.

현대모비스는 5일 발간한 ‘2018 지속가능성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현대모비스가 지난 2009년 친환경차 부품을 첫 양산한 이후 9년만의 성과로, 현대모비스가 지난 2013년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을 세계 최초로 양산한 데 이어 지난해 충북 충주 친환경차 부품 전용공장을 추가 신축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의 결과다.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판매량은 올들어 5월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10만대를 돌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2.7% 증가했다. 하이브리드·전기차·수소전기차 등 현대기아차의 모든 친환경차 라인업에 핵심부품을 공급하는 현대모비스의 친환경차부품 매출은 올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지속가능성보고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등 올해 양산 중인 총 16개 차종의 친환경차에 핵심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성능을 개선한 하이브리드차량용 모터·전력변환장치(인버터·컨버터)·배터리시스템 등은 일반 내연기관차 대비 62.8%의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비전과 연구개발현황도 지속가능성보고서에 담았다. 고객·협력사·주주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경영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글로벌 부품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성장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구체적인 미래차 연구개발 성과로 글로벌 자율주행 테스트차량 ‘엠빌리(M.Billy)’를 현재 3대에서 올해 말까지 총 10대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차량 외부 360도를 감지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용 레이더 센서 5개를 올해 안에 개발해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양산할 예정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모비스의 연구개발 비용과 인력은 7700억원 과 2715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8.6%, 10% 증가했다. 이는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불구하고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친환경 등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부문에 지속적인 투자를 확대한 결과다. 현대모비스는 핵심부품 매출 대비 현재 7% 수준인 연구개발 투자비를 오는 2021년까지 10%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주요 이해관계자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경제·사회·환경부문 경영성과를 이해관계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2018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 총 31개 경영이슈 가운데 중요성 평가를 거쳐 ▲미래기술 개발과 경쟁력 확보 ▲고객만족 경영 ▲인권과 조직문화 등 3가지 핵심 주제와, 컴플라이언스·리스크 관리·사회공헌·환경경영 등 7가지 일반 주제로 구성했다.

지속가능성보고서는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성과와 이익창출능력을 평가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0년부터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 연속 최고 등급인 ‘월드’ 등급을 받았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