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르노삼성, SM7 가격 인하…가솔린 모델 100만원↓

최종수정 2018.08.02 10:31기사입력 2018.08.02 10:31

가솔린 트림 100만원, 장애인용 LPe 트림 160만원 가격 인하
가격 인하에도 최신 편의사양 및 옵션 그대로 유지해 고객 혜택 극대화
르노삼성 SM7
르노삼성 SM7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이달부터 스테디셀러 준대형 세단 SM7의 가격을 최대 160만원 인하한다고 2일 밝혔다.

현재 SM7은 가솔린 2개 모델(V6, V6 35)과 LPG 모델 2종(장애인용, 택시/렌터카)을 합쳐 모두 4가지 모델로 판매되고 있다. 르노삼성은 이번에 SM7 가솔린 모델은 100만원, 장애인용 LPG 모델은 160만원(택시/렌터카 제외)을 인하해 가성비를 더욱 강화했다.

르노삼성 측은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누적 생산대수 300만 대 돌파를 기념하는 한편 오랜 시간 동안 롱런 모델에 보내준 고객들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르노삼성은 SM5와 SM3 등에 대해서도 고객감사 차원의 가격 인하를 단행한 바 있다. 여기에 올 연말까지 시행 예정인 자동차 개별소비세(개소세) 인하까지 더해 더 낮은 가격에 구입이 가능해졌다.
이번 가격 인하에 따라 SM7 V6 35 트림은 기존 3789만원(개소세 인하 적용가격)에서 100만원 내린 3689만원에 판매하며, V6 트림 역시 100만원 할인한 3302만원에 판매한다. 장애인용 2.0 LPe 트림의 판매가격은 160만원 대폭 인하한 2425만원으로 책정됐다.

SM7은 가격을 낮추면서도 차량 옵션 등 기존 사양들은 그대로 유지해 고객들에게 더욱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 SM7 가솔린 모델에는 경사로 밀림방지장치,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앞좌석 파워 통풍시트, LED주간주행등, 하이패스시스템(ETCS), 전자식룸미러(ECM) 등 다양한 안전·편의사양들이 기본으로 적용돼 있다. 특히 이번에 가장 큰 폭의 가격인하를 단행한 SM7 2.0 LPe 장애인용 트림의 경우 고객선호도가 높은 바이 제논 헤드램프와 사각지대경보시스템, 앞좌석 통풍시트 등 주요 옵션을 모두 추가하고도 가격 인하 이전 차량 판매가 대비 20만원 낮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상무)은 “SM7은 대형 세단의 편안함과 합리적인 구매 모두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부족함 없는 성능과 편의사양으로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모델”이라며 “이번 가격 인하를 계기로 준대형 세단 SM7의 가치가 다시 한번 조명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영업지점이나 르노삼성자동차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