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쌍용차, 9년 연속 임단협 무분규 타결

최종수정 2018.08.10 13:28기사입력 2018.08.10 13:28

임단협 통해 미래비전 확립 인식 공유,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에 초점 맞춰 최종 합의
임금 동결은 주주 및 금융권 등 이해 관계자들에게 회사 정상화 의지 보여주는 메시지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쌍용자동차는 9년 연속 임금 및 단체 협약(이하 임단협)을 무분규로 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쌍용차 는 전일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50.1%의 찬성률로 가결, 2018년 협상을 최종 마무리지었다.

쌍용차 노사는 이번 협상이 회사의 백년대계를 위해 미래 비전을 확고하게 세우는 임단협이 돼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임금과 복지'라는 프레임 보다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에 초점을 맞춰 최종 합의를 이뤘다.

이로써 쌍용차는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 교섭의 전통을 이어나가면서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단협 협상은 14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찬반투표에서 투표 참여 조합원( 3265명)의 50.1% (1636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임금은 동결하되 이에 부응해 일시금 100만원을 지급키로 했으며 별도 합의사항으로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협약서 체결, 주간연속 2교대 (8+8) 시행 등이 포함돼 있다.

무엇보다 노사는 이미 확정된 신제품 개발을 위해 향후 3년간 집중적으로 투자가 진행될 예정인 만큼 이번 임금 동결은 주주 및 금융권을 비롯한 여러 이해 관계자들에게 쌍용차의 정상화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직원들의 고통 분담과 위기 극복 노력에 부응해 임원들 역시 올 8월부터 임금 10%를 반납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또한 노사는 시장 경쟁력과 고용안정 확보를 위한 노사의 책임과 노력을 규정하는 미래 발전전망 특별협약서를 체결키로 했다. 특별 협약서에는 신차 및 상품성 개선 프로젝트, 신기술 개발, 해외시장 다변화 추진, 협약서 이행 점검을 위한 경영발전위원회 개최에 이르기까지 실질적인 계획과 방안들이 담겨 있다.

올해 4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주간 연속 2교대제를 현행의 8+9시간에서 오는 17일부터 8+8시간으로 개편하기로 하고 생산 능력 제고를 위한 세부 제반 사항은 근무형태변경 추진위원회에서 협의키로 했다.

쌍용차는 9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함에 따라 글로벌 판매물량 증대는 물론 신차 개발과 회사 중장기 발전 전략 실현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합의로 9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의 전통을 이을 수 있었다”며 “노사가 현재 어려움을 공유하고 결단을 내린 만큼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노사가 함께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