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8 파리모터쇼]아우디, 컴팩트 SUV ‘더 뉴 아우디 SQ2’ 공개

최종수정 2018.10.04 09:54기사입력 2018.10.04 09:54

컴팩트 SUV Q2의 신형 S 모델로 최고 출력 300마력, 0~100km/h 4.8초
눈길을 사로잡는 익스테리어 디자인과 스포티함을 강조한 인테리어
더 뉴 아우디 SQ2
더 뉴 아우디 SQ2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아우디가 '2018 파리 모터쇼'에서 ‘더 뉴 아우디 SQ2’를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Q2 라인업의 최상급 모델인 더 뉴 아우디 SQ2는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세그먼트에서 단연 돋보이는 모델로, 최고 출력 300마력, 최고 속도 250km/h를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데 단 4.8초가 소요된다. 또한 상시 사륜구동 콰트로 시스템과 S 스포츠 서스펜션이 적용돼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을 선사하며 동급 최고의 구동, 인포테인먼트 및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탑재됐다.

더 뉴 아우디 SQ2에는1984㏄ 고성능 4기통 TFSI 엔진을 탑재했다. 엔진은 즉각적으로 최대 6500 rpm에 도달한다.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의 다이내믹 모드를 사용하면 차량은 더욱 직접적으로 반응하며 S 트로닉의 기어를 변경하면 순간적으로 더블 클러칭이 이뤄진다. 역동적으로 주행하면 엔진은 한층 더 경쾌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더 뉴 아우디 SQ2에 탑재된 2.0리터 TFSI 엔진은 150kg으로 차체 중량이 감소됐을 뿐 아니라 액슬 부하의 분배도 향상됐다.

다양한 첨단 기능은 강력한 4기통 엔진의 퍼포먼스를 더욱 빛나게 한다. 흡입 및 배출 캠샤프트는 충전과 가스 교환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조정이 가능하다. 배출 측면에서는 아우디 밸브리프트 시스템(AVS)이 수요를 기반으로 밸브 리프트를 2단계로 조정한다. 이는 연소실에서의 플러싱 손실을 감소시켜 주고 특히 낮은 rpm 범위에서 터보차저로 이동하는 배기 가스의 흐름이 최적화될 수 있게 해준다. 덕분에 엔진 응답이 민첩하고 토크가 한층 더 향상된다.
더 뉴 아우디 SQ2의 S 스포츠 서스펜션은 다이내믹 파워트레인과 최적의 조화를 이룬다. 보다 더 스포티한 구성을 통해, SQ2의 차체는 기존 모델 대비 20mm가 더 낮아졌다.

항력계수 0.34의 더 뉴 아우디 SQ2는 바람을 뚫고 매끄럽게 달린다. 진동에 최적화된 차체와 높은 수준의 방음 덕분에 실내는 상당히 조용하다. 경량과 극한의 강도가 결합된 열연강 구조는 탑승자 셀의 강력한 중추가 되어주며 차체 전반의 높은 강성에도 기여를 한다.
더 뉴 아우디 SQ2
더 뉴 아우디 SQ2


더 뉴 아우디 SQ2의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풀 사이즈 SUV급이다. 기본 탑재된 아우디 프리 센스 프론트(Audi pre sense front) 기능은 레이더를 사용해 전방의 보행자나 자동차와의 충돌이 예상되는 상황을 감지한다. 시스템은 운전자에게 시각 및 청각적으로 경고를 하고 필요한 경우 비상 제동을 수행한다. 이는 충돌을 피하거나 충돌의 영향을 감소하는데 도움을 준다.

운전자 보조 패키지에는 스탑앤고(Stop & Go) 기능이 포함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트래픽 잼 어시스트, 전방 카메라를 사용하는 레이더 센서 등 가장 인기 있는 옵션 시스템들이 포함됐다. 이러한 시스템들은 정비가 잘 된 도로에서 65km/h 이하의 속도로 주행하는 경우 스티어링, 가속 및 제동을 지원할 수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