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GM,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 캠페인 실시

최종수정 2018.10.04 15:16기사입력 2018.10.04 15:16

4일부터 서울 지역 내 31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실시
서울지방경찰청과 연계, 시각적이고 효과적인 안전교육 프로그램 제공
한국GM과 세이프키즈코리아는 4일 서울 유석초등학교에서 1학년생 약 60 여명을 대상으로 교통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한국GM과 세이프키즈코리아는 4일 서울 유석초등학교에서 1학년생 약 60 여명을 대상으로 교통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한국GM 쉐보레는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 서울 지역 31개 초등학교 저학년생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GM, 서울지방경찰청 및 세이프키즈코리아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은 연중 진행되고 있는 어린이 교통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사각사각 캠페인'의 일환으로, 서울 지역 내 31곳의 초등학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9월과 10월 두 달간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첫 교육이 시작된 4일 유석초등학교(서울 강서)에는 서울지방경찰청 담당 경찰관과 세이프키즈 안전강사가 함께 방문해 1학년생 약 60 여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참가자들은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다양하고 재미있는 교보재로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차량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택 등 안전용품도 함께 제공받았다.

황지나 한국GM 홍보부문 부사장은 “쉐보레 브랜드는 가장 안전한 차를 공급하는 것을 넘어서서 일상 생활의 교통안전까지 책임지는 안전한 자동차 문화 조성의 리더를 지향한다”며 “앞으로도 운전자와 보행자가 모두 안전해질 수 있는 교통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GM은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다양한 어린이 안전교육을 진행해오고 있다. 지난 9월 한 달 동안 인천 지역 약 800여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총 12회에 걸친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해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알렸다.

또한 이달부터 시작된 초등학교 교통안전 캠페인과 더불어 25일 개최되는 서울안전체험 한마당에 참가해 캠페인을 진행하며 11월에는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모의 체험 교육을 진행한다.

한국GM은 지난 2013년부터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공동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총 3만3000명 이상의 학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체험교육을 제공해 왔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