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쌍용차, 성능↑·가격↓ '2015 新 코란도·렉스턴' 출시

최종수정 2015.01.04 10:00기사입력 2015.01.04 10:00

오는 5일 코란도C,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스포츠, 렉스턴W 일제히 출시

2015 코란도C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쌍용자동차가 코란도, 렉스턴 시리즈의 2015년형 모델을 일제히 선보인다. 상품성은 높였지만 가격 인상은 최소화했다.

4일 쌍용차 는 신년을 맞아 주력 모델인 코란도C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드한 2015년형 모델을 오는 5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렉스턴W,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스포츠 등 쌍용차의 주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상품성이 강화된 2015년 라인업으로 같은 날 출시된다.

쌍용차는 2015년형 모델들을 새롭게 선보이며 스타일을 보강하고 고급 편의사양들을 신규·확대 적용했다. 특히 전 모델에 신규 디자인한 스티어링휠, 타이어공기압자동감지시스템(TPMS)를 기본 적용했다.

2015 렉스턴 W

쌍용차 관계자는 "신규 사양을 대거 적용하며 상품성을 높이면서도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거나 오히려 가격을 낮춰 고객들에게 큰 폭의 가격혜택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2015년형 모델의 판매가격은 ▲렉스턴W 2812만~3877만원 ▲코란도 투리스모 2576만~3654만원(11인승), 2799만~3657만원(9인승) ▲코란도C 2083만~2695만원 ▲코란도 스포츠 2106만~2823만원이다.
렉스턴W는 정통 SUV 고유의 강인함을 강조해 신규 디자인한 버티컬 타입 라디에이터그릴과 고휘도(HID) 헤드램프, 발광다이오드(LED) 주간 주행등을 적용해 기능 향상과 더불어 앞모습에 큰 변화를 가져 왔다. 신규 18인치 휠과 새 디자인 W 배지로 측면 디테일에도 신선함을 부여했다.

2015 코란도 스포츠

동승석을 포함한 1열 시트에 통풍시트를, 2열 시트 등받이에 열선을 추가 적용해 탑승객의 쾌적함을 증대시켰으며 리모트 폴딩키를 신규 적용했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HID 헤드램프와 함께 도어벨트라인에 브라이트몰딩을 신규 적용해 세련미를 더했다. 센터콘솔 컵홀더 크기가 커져 더욱 여유로운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LED 룸램프도 신규 적용됐다.

2015년형 코란도C에는 동급 최고의 변속성능과 효율성을 발휘하는 아이신의 6단 자동변속기와 중저속 토크(LET)를 강화한 다이내믹 에코 LET 엔진을 새롭게 적용해 주행품질을 향상시켰다. 복합 연비는 상시4륜구동(AWD) 모델 기준 11.6㎞/ℓ에서 12.0㎞/ℓ로 3.4% 개선됐다.

2015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C 스피커는 국내 최초로 마그네슘 진동판을 적용, 기본 오디오시스템으로도 동급 최고 수준의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마그네슘 진동판은 음전달력이 우수하고 불필요한 공진음을 억제해 세밀한 원음 재생능력을 발휘한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