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獨, 디젤차 500만대에 새 SW 장착 '소비자 달래기'

최종수정 2017.08.04 04:01기사입력 2017.08.03 09:07

메르세데스 벤츠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디젤 스캔들'로 위기에 빠진 독일 자동차업계가 디젤차 500만대에 새 유해가스 저감 장치 장착을 포함한 각종 지원 방안을 내놓으며 소비자 달래기에 나섰다.

독일자동차공업협회(VDA)는 2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정부 및 업계 대표들이 유해가스 배출 저감 대책 마련을 위한 '디젤 정상회의'를 연 직후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고 독일 현지 언론과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다임러와 폭스바겐, BMW 등 독일 자동차 기업은 500만대 가량의 디젤차량에 유해가스 저감을 위해 장착된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 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배출가스 조작 사태 이후 리콜에 들어간 폭스바겐 차량 250만대도 포함됐다.

독일 정부와 업계는 이같은 조치로 디젤 엔진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기존보다 25~30%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와 업계는 5억유로(약 6600억원) 규모의 특별펀드도 조성하기로 했다. 이 펀드의 기금은 노후화된 버스 엔진 교체 및 수리, 자전거 도로 건설과 같은 친환경적인 정책에 투입될 예정이다. 또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공공 보조금 지급과 충전소 확충 등 추가적인 유해가스 저감 대책도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 정부와 업계가 '디젤 정상회의'를 열고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은 독일 산업에서 디젤차의 중요도가 그만큼 높기 때문이다. 지난해 독일에서 생산된 신차 가운데 45.9%가 디젤차였다. 하지만 프랑스와 영국은 2040년까지 디젤차를 퇴출하겠다고 선언했고 유럽 주요 도시에서도 이같은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독일에서조차 규제 움직임이 일면서 디젤차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는 모양새다.

독일 언론은 다음달 총선을 앞두고 있는 독일 정부가 디젤차를 둘러싼 논란과 비판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다각도의 대책을 마련하며 사태 봉합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