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추가 리콜 승인 받아…총 9개 모델 8만2291대

최종수정 2017.08.30 04:08기사입력 2017.08.29 15:35

환경부, EA189 엔진 장착 차량의 87%에 대한 리콜 승인

(사진=AP연합)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신규차량 인증에 이어 기존 판매차량의 리콜계획도 추가로 승인받았다. 배출가스 서류 조작 등으로 국내 판매정지 1년만에 영업 정상화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EA189 엔진을 장착한 폭스바겐과 아우디 차량 총 9개 모델, 8만2291대에 대한 환경부의 리콜계획서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리콜 승인을 받은 차량은 모두 2.0리터 엔진 장착 모델로 파사트, CC, 골프 2.0, 제타 2.0 등 폭스바겐 6개 모델 5만8693대와 A4, A5, A6 등 아우디 3개 모델 2만3598대다.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는 지난 1월 리콜 승인을 받은 폭스바겐 티구안을 포함해 EA 189 엔진을 장착한 전체 차량의 87%에 대한 리콜 승인을 받았다.

대상 차량을 소유한 고객들에게는 리콜 방법과 일정에 대한 안내문이 9월 중순부터 모델별로 순차적으로 발송될 예정이다. 리콜은 오는 9월 25일부터 무상으로 실시된다. 2.0리터 엔진 차량의 경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약 30분 내로 완료된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비용 지원과 픽업 앤 딜리버리 등 고객 편의를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도 제공된다.

환경부는 기술적 조치를 통해 실내주행과 도로주행 상황에서 배출가스 기준허용치를 달성할 수 있으며, 연비나 엔진 성능 저하 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검증 후 리콜 계획서를 최종 승인했다.
마커스 헬만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 마커스 그룹총괄사장은 "오랜 기간 믿고 기다려주신 고객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신속하고 정확한 리콜을 통해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6일부터 리콜을 시작한 폭스바겐 티구안의 리콜은 대상 차량의 약 50%가 리콜을 완료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