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코스피, 기관 매수에 2360선 턱밑 마감…화학주 '강세'

최종수정 2017.09.11 16:16기사입력 2017.09.11 16:16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코스피가 기관 매수에 2360선 턱밑에서 마감했다. 미국을 강타한 허리케인 '어마' 여파로 현지 화학공장 설비 복구가 지연되면서 화학주가 크게 올랐다.

1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5.36포인트(0.66%) 오른 2359.08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기관이 나홀로 3458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329억원, 1362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화학(1.73%), 기계(1.25%), 전기·전자(1.62%), 운수창고(0.94%), 의약품(0.92%) 등은 상승한 반면 운송장비(-1.48%), 건설업(-1.65%), 통신업(-0.78%), 전기가스업(-0.78%) 등은 하락했다.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 플로리다를 덮친 이래 현지 화학공장이 복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화학주가 크게 올랐다. LG화학이 5.23% 올랐고, 한화케미칼과 롯데케미칼도 각각 3.93%, 3.22% 상승했다.
IT주도 강세였다. 삼성전자(1.47%), SK하이닉스(1.65%), 삼성SDI(5.19%), 삼성전기(4.81%) 등이 큰 폭으로 올랐다.

그외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는 삼성물산(0.78%), KB금융(1.93%), 삼성바이오로직스(0.7%), LG(2.11%) 등이 오른 반면 현대차(-0.37%), 한국전력(-0.61%), 네이버(-0.96%), 삼성생명(-0.86%), 현대모비스(-3.56%) 등은 내렸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