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기아차, '프로씨드 콘셉트' 최초 공개…스토닉 유럽 첫 선

최종수정 2017.09.12 15:00기사입력 2017.09.12 15:00

프로씨드 콘셉트, 3도어 해치백 '프로씨드'의 역동적인 스타일 계승해 탄생
스토닉, 모터쇼서 첫 선 … 이달 중 유럽 출시로 유럽 소형SUV 시장 본격 공략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 모닝 X-Line 등 유럽 시장 공략 위한 신차 함께 선보여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마이클 콜 기아차 유럽판매법인 최고운영책임자 부사장(왼쪽)과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오른쪽)가 기아차 소형SUV 스토닉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프랑크푸르트(독일)=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기아자동차는 12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제67회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이하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핫 해치 콘셉트카 '프로씨드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토닉을 유럽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이며 빠르게 성장하는 유럽 소형SUV 시장 본격 공략을 선언했다.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과 모닝 엑스라인(X-Line) 등 유럽 시장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칠 신차도 함께 선보였다.

프로씨드 콘셉트는 유럽 전략형 차종인 3도어 해치백 프로씨드의 젊은 감각과 역동적인 이미지를 계승해 탄생했으며 기존 해치백 대비 트렁크 공간을 확장해 실용성까지 겸비했다.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는 "프로씨드 콘셉트는 씨드·씨드 왜건·프로씨드 등 씨드 패밀리 라인업에 대한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과 비전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기아차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익스텐디드 핫 해치 콘셉트카 '프로씨드 콘셉트'

프로씨드 콘셉트의 전면부는 중심부에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이 크게 자리잡고 있으며 전면 범퍼 중앙과 가장자리에 대형 에어 인테이크를 적용해 보다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고성능차 전용 엠블럼인 GT 로고가 새겨진 C 필러를 상어 지느러미 형태로 디자인해 고성능 자동차의 감성을 표현했다.

이날 유럽에 첫 선을 보인 스토닉은 이달 중 유럽에 출시될 예정으로, 기아차는 스토닉을 앞세워 유럽 SUV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스토닉이 속한 유럽 소형 SUV 시장은 현재 연간 110만대 규모의 판매를 보이고 있으며 오는 2020년에는 200만대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클 콜 기아차 유럽판매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오는 2021년에는 유럽에서 판매되는 차 10대 중 1대는 소형 SUV 차급이 될 것"이라며 "스토닉은 기아차의 품질, 디자인, 브랜드 자신감으로 탄생했으며 급성장하는 소형 SUV 시장에서 가장 강력하고 주목받는 신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기아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탄생한 스토닉의 디자인은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 SUV 리더'라는 콘셉트에 맞춰 스포티한 젊은 감각으로 탄생했다. 유럽에서 출시되는 스토닉에는 차체와 루프를 서로 다른 칼라로 조합하는 '투톤 칼라'를 적용해 다양하고 창의적으로 외관을 꾸밀 수 있도록 차별화했다.

유럽에서 출시되는 스토닉에는 ▲1.0 터보 가솔린 엔진 ▲1.25 가솔린 엔진 ▲1.4 가솔린 엔진 ▲1.6 디젤 엔진이 탑재된다.

지난달 국내 출시된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은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부드러운 주행 감성을 구현했으며 주행 성능 외에도 내외장 디자인, 안전 및 편의 사양 등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모닝 엑스라인은 스포티지와 쏘렌토 같은 기아차의 SUV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적용해 탄생했다.

기아차는 올해 4분기에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과 모닝 엑스라인을 유럽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2421㎡(약 732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콘셉트카, 양산차 등 19개의 차량을 선보인다. 이밖에도 8단 자동 변속기를 비롯해 다양한 엔진과 변속기 등을 전시해 기아차의 브랜드와 기술력을 알리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