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쌍용차 'G4 렉스턴', 1만3000km 유라시아 횡단 완주

최종수정 2017.09.12 10:03기사입력 2017.09.12 10:03

총 10개국 23개 도시 50여 일간의 횡단 마치고 독일 비스바덴 도착

최종식 쌍용차 대표가 11일(현지시간) G4 렉스턴의 유라시아 횡단 최종 목적지인 독일 비스바덴에 도착해 환호를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쌍용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4렉스턴'이 50여 일간 진행된 1만3000km 유라시아 대륙횡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쌍용자동차는 G4 렉스턴이 지난 11일 독일 비스바덴에 도착함으로써 50여 일간 진행된 유라시아 대륙횡단의 대단원을 마무리 했다고 12일 밝혔다.

G4 렉스턴은 지난 7월 27일 평택공장 발대식을 시작으로 8월 11일 중국에서의 킥오프와 함께 횡단을 시작했다. 지난 11일까지 중국, 카자흐스탄, 러시아, 리투아니아, 폴란드, 독일 등 10개국 23개 도시를 횡단했다. 특히 라이프치히에서 비스바덴까지 마지막 약 400여km 구간은 최종식 쌍용차 대표가 직접 주행했다.

이번 유라시아 대륙횡단은 G4 렉스턴의 해외 시장 출시에 앞서 G4 렉스턴의 주행성능과 내구성, 상품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독일, 스페인 등 유럽 각국에서 참가한 30여 명의 자동차 저널리스트들이 직접 주행에 참가했다.

횡단기간 중 1일 평균 500km에서 800km까지 다양한 온오프로드의 험로에서 주행하며 사막, 비포장도로는 물론 강한 돌풍 등 극한의 환경 속에서도 G4 렉스턴은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보였다.
유라시아 횡단을 마친 G4 렉스턴은 12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모터쇼를 마친 후에는 영국으로 이동해 오는 14일 런던 블레넘 팰리스에서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영국 시장에 진출하게 된다.

최 대표는 "G4 렉스턴이 완벽한 품질과 성능으로 50여 일간 진행된 유라시아 대륙 횡단의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와 영국에서의 성공적인 출시를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을 확대하고 글로벌 SUV 전문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