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8월 車 생산·내수·수출 모두 증가…파업에 따른 기저효과

최종수정 2017.09.12 11:00기사입력 2017.09.12 11:00

생산 26.3%·내수 11.7%·수출 24.1%↑…해외공장 판매 14.7%↓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지난해 자동차 업계 파업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자동차 생산과 내수, 수출 모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국내 자동차 산업 월간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자동차 산업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생산(26.3%), 내수(11.7%), 수출(24.1%)이 모두 증가했다. 반면 완성차 해외공장 판매는 14.7% 감소했다.

자동차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3% 증가한 27만4166대를 생산했다.

현대차 는 코나 신차효과에 따른 내수호조로 13.1% 증가했고, 기아차 와 한국지엠도 지난해 파업에 따른 기저효과와 수출호조 등으로 각각 38.0%, 41.5 늘었다.

르노삼성 역시 QM6, 닛산 로그 등 주력모델 수출로 24.3% 증가했다. 다만 쌍용차는 티볼리 등 SUV모델의 수출 부진으로 6.3% 감소했다.
내수는 신차 본격출시 지난해 개별소비세 인하(5%→3.5%) 종료로 인한 판매 감소 기저효과로 지난해 같은 기간(12만4549대)보다 11.7% 증가한 13만9107대를 판매했다.

이 가운데 국산차는 12.5% 증가한 12만412대, 수입차는 6.4% 증가한 1만8695대를 팔았다.

유럽 지역과 오세아니아 등에서의 수출 호조로 지난해 같은 기간(14만504대)보다 24.1% 증가한 17만4363대를 수출했다.

그러나 해외공장 판매는 중국, 미국 등 주요시장의 판매부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9만3733대)보다 14.7% 감소한 33만6012대를 판매했다.

자동차 부품 월간수출은 유럽과 완성차 반조립품(KD) 수출이 증가한 중동 시장을 중심으로 수출이 증가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18억7000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누적기준으로는 생산(1.3%, 280만8137대), 수출(1.6%, 172만397대)에서 증가했고, 내수(-0.5%, 119만1705대)가 소폭 감소했다.


세종=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