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타이어, 오펠 2개 차종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최종수정 2017.09.13 10:35기사입력 2017.09.13 10:35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S1 에보2 (사운드 압소버) 타이어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한국타이어는 독일 완성차업체인 오펠의 '인시그니아 그랜드 스포츠'와 '스포츠 투어러' 등 2개 차종에 '벤투스 S1 에보2'를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타이어는 최근 아우디 고성능 모델 '뉴 RS5 쿠페'에 신차용 타이어에도 공급됐다.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열린 '2016 파리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오펠의 'GT 콘셉트 카'에 미래형 콘셉트 타이어를 장착해 선보이는 프로젝트를 함께했다.

서승화 부회장은 "이번 '인시그니아' 신차용 타이어 공급은 '크로스랜드 X'에 이어 오펠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게 된 계기"라며 "앞으로 오펠을 비롯한 다양한 유럽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들과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글로벌 신차용 타이어공급 비즈니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