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승혁 4타 차 선두 "2승 사냥 GO~"

최종수정 2017.09.22 19:59기사입력 2017.09.22 19:39

제네시스챔피언십 둘째날 5언더파 신바람, 최경주와 양용은 '컷 오프'

김승혁이 제네시스챔피언십 둘째날 16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사진=KGT

[송도(인천)=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매치킹' 김승혁(31)의 초반 스퍼트가 이어지고 있다.

22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골프장(파72ㆍ7366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KGT) 제네시스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둘째날 5언더파를 작성해 4타 차 선두(13언더파 131타)를 달리고 있다. 김기환(26) 2위(9언더파 135타), 문도엽(26)이 3위(8언더파 136타)에서 추격하고 있다. 기대를 모았던 '탱크' 최경주(47ㆍSK텔레콤)와 양용은(45)은 '컷 오프' 됐다.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해 11, 13번홀의 징검다리 버디로 포문을 열었고, 18번홀(파5) 버디로 신바람을 냈다. 2번홀(파4) 보기가 '옥에 티'다. 145야드 거리의 피칭웨지 샷이 공에 이물질이 묻어 훅이 나면서 벙커에 빠지는 불운이 겹쳤다. 다행히 3, 4번홀의 연속버디로 '바운스 백'에 성공했고, 7번홀(파5) 버디로 기분좋게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6월 먼싱웨어매치에 이어 2승째를 수확할 호기다. 현재 상금랭킹 4위(3억3200만원), 이 대회 우승상금 3억원은 더욱이 단숨에 상금랭킹 1위로 올라서는 동력으로 직결된다. "어제는 퍼팅이 잘됐고, 오늘은 아이언 샷이 좋았다"는 김승혁 역시 "아직은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라며 "마지막까지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 하겠다"고 우승 욕심을 드러냈다.

장이근(24)과 최진호(33ㆍ현대제철)의 '넘버 1 경쟁'은 최진호의 우세다. 2언더파를 보태 공동 8위(5언더파 139타), 장이근은 반면 이븐파로 제자리걸음을 걸어 공동 15위(3언더파 141타)로 밀렸다. 현재 8000만원 차이, 이 대회 성적에 따라 뒤집기가 가능한 상황이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멤버 김민휘(25)가 4타를 더 줄이며 공동 8위에 합류해 기회를 엿보고 있다.
최경주와 양용은의 동반플레이는 싱겁게 막을 내렸다. 최경주는 2타를 까먹어 공동 67위(3오버파 147타), 양용은은 4오버파의 난조로 공동 79위(4오버파 148타)로 일찌감치 코스를 떠났다. 최경주는 특히 30개 대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이 무산돼 아쉬움이 컸다. "체력이 딸리면서 집중력이 흐트러졌다"고 했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상금랭킹 1위 김찬(27)은 목 통증을 이유로 기권했다.


송도(인천)=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