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기아차, 중국 신차품질조사 1, 2위 휩쓸어

최종수정 2017.09.28 11:47기사입력 2017.09.28 11:47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서 현대 1위, 기아 2위로 3년 연속 최상위권

현대차 '루이나'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현대기아차가 중국 신차품질조사에서 1, 2위를 차지하며 품질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 기아차 는 28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2017 중국 신차품질조사(IQS)'에서 전체 43개 일반브랜드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1위, 기아자동차가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 모두 3년 연속 최상위권을 유지하며 총 13개 차급에서 4개 차종이 1위에 올랐다.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는 중국 주요 67개 도시에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판매된 68개 브랜드, 251개 차종을 대상으로 한다. 구입 후 2~6개월이 지난 고객들에게 신차품질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낸 것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 만족도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 는 이번 조사에서 86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2015년에 이어 2년 만에 일반브랜드 1위에 올랐다. 기아차도 88점으로 지난해 4위에서 2계단 상승한 2위에 오르며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13개 차급별 평가에서도 현대차의 루이나, 랑동, 투싼, 기아차의 K5 등 총 4개 차종이 각각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소형차 부문에서 루이나(87점), 중형차 부문에서 랑동(84점), 중대형 부문에서 K5(90점),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에서 투싼(69점)이 각각 차급 1위에 올랐다. 특히 현대차는 총 3개 차종이 1위에 올라 43개 브랜드 중 가장 많은 1위 차종을 배출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일 중국질량협회에서 발표한 '2017 고객만족도 조사(CACSI)'에서 8개 차종 1위에 오른데 이어 품질 조사에서도 높은 성적을 거뒀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시장에서 난관을 뚫고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중국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의 성적을 달성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품질 향상 활동을 통해 중국 고객들에게 더욱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