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르노그룹, 국내 유망기업 해외진출 지원…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 개소

최종수정 2017.09.29 09:32기사입력 2017.09.29 09:32

본투글로벌센터와 국내 유망기업 해외진출 지원 MOU 체결
28일 열린 르노그룹과 본투글로벌센터의 MOU 체결식. (왼쪽부터)김태욱 본투글로벌센터 팀장, 최준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장,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 센터장, 스테판 마빈 르노그룹 상무, 김호웅 르노삼성 수석, 마크 보사 르노삼성 수석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르노그룹은 K-ICT 본투글로벌센터와 국내 모빌리티 분야 유망 기술기업 발굴 및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를 개소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르노그룹과 본투글로벌센터가 보다 효과적으로 모빌리티 분야 유망 기술기업을 육성하고자 추진됐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유망 기술기업 공동 발굴 ▲지원 프로그램 공동기획과 해외 네트워크 연계 ▲세미나, 데모데이 공동개최 ▲연구개발(R&D) 컨설팅 ▲기술검증 ▲투자 및 인수합병(M&A) 연계 등이다. 이는 르노그룹과 본투글로벌센터의 전문 인력과 플랫폼을 활용해 진행된다. 르노그룹은 10월 본투글로벌센터 육성공간에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를 개소해 국내 유망기술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르노그룹은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과 협력, 지속가능한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 미국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설립해왔다. 랩을 통해 발굴된 전 세계유망 스타트업의 기술을 르노그룹 본사의 검증을 통해 투자, M&A 등과 연계, 사업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스테판 마빈 르노그룹 상무는 "인구 대비 자동차 판매율이 높고 앞선 IT기술과 환경이 구축돼 있는 한국은 신기술을 전 세계에 적용하기 전 시험하기 좋은 완벽한 테스트베드 시장"이라며 "이번 MOU를 통해 르노그룹과 협업할 수 있는 유망 기술기업을 발굴하고 국내 시장에서의 검증을 거쳐 해외 시장 진출까지 적극지원 하는 등 성장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