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車의 변신은 무죄]부분변경으로 돌아온 벤츠 S클래스

최종수정 2017.10.07 15:00기사입력 2017.10.07 15:00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클래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의 대명사로 꼽히는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가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클래스'로 돌아왔다.

S클래스는 1951년 그 효시라고 할 수 있는 220(W 187)모델의 탄생 이후 66년간 세계 최초의 혁신 기술을 선보이며 자동차 기술의 진보를 이끌어 온 럭셔리 세단의 선구자다.

2013년 출시 후 전 세계 30만대 이상 판매된 6세대 S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S클래스는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6500여개 부품과 구성요소에 변화를 주는 혁신을 단행했다. 유려한 디자인과 강력한 파워트레인, 새로운 첨단 사양과 더욱 정교해진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시스템은 보다 안정적인 반자율주행을 실현했다.

더 뉴 S클래스에는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V8 가솔린 엔진 중 하나로 꼽히는 V8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기존 엔진(4664cc) 보다 배기량은 줄었지만(3982cc) 출력과 정숙성, 효율성은 크게 향상됐다. 최고 출력 469마력, 최대 토크71.4 kg.m의 민첩한 주행성능을 발휘하는 신형 엔진은 더 뉴 S 560 4매틱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매틱 모델에 적용된다.

새로운 직렬 6기통 3.0ℓ 디젤 엔진은 가변 밸브리프트 기술을 최초로 적용해 연료 소모와 함께 배기가스 배출량을 줄였다. '더 뉴 S 350 d 4매틱' 모델에 탑재된 엔진은 최고 출력 286마력, 최대 토크 61.2㎏·m를 발휘하며 '더 뉴 S 400 d 4매틱 롱' 모델에 적용된 엔진은 최고 출력 340마력, 최대 토크71.4 ㎏·m의 성능을 자랑한다.
더 뉴 S-클래스에는 벤츠 코리아가 KT와 손잡고 개발한 프리미엄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가 처음 적용됐다. LTE를 기반으로 한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는 사고 시 차량이 자체적으로 위험을 감지해 현 위치와 안전띠를 착용한 탑승 인원 등의 정보를 고객센터로 전달하는 'e콜', 차 고장 시 직접 24시간 긴급출동을 요청할 수 있는 'b콜'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i콜' 기능을 통해 목적지 문의·연결, 주변 맛집 검색 등 개인 비서 기능의 프리미엄 컨시어지 서비스도 가능하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양산차 중 더 뉴 S클래스에 세계 최초로 에너자이징 컴포트 컨트롤 기능을 탑재했다. 이는 음악, 온도, 마사지 등의 기능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작동하며 쾌적의 탑승 환경을 제공한다. 탑승자는 상쾌함, 따뜻함, 활력, 기쁨, 안락함, 트레이닝의 총 6가지 프로그램 중 하나를 기분과 상태에 따라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각 프로그램은 10분간 작동한다.

이밖에 VIP 고객 대상 로열티 프로그램 '서클 오브 엑설런스'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한국 고객만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 뉴 S-클래스는 최상위 모델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와 고성능 모델 메르세데스-AMG S 63 4매틱+ 를 포함해 총 8개 라인업을 먼저 출시하고 향후 다양한 라인업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가격은 1억4550만~ 2억5050만원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