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승기]연비·성능 다잡은 신형 투싼..."국가대표 SUV"

최종수정 2018.08.19 09:00기사입력 2018.08.19 09:00

투싼 페이스리프트 주행 모습(제공: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주행 모습(제공: 현대차)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새롭게 태어난 현대자동차의 대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이 출시 후 열흘 동안 3577건의 계약을 올리며 준중형 SUV 시장을 흔들고 있다. 3년 만에 페이스 리프트(부분변경)를 거쳐 연비, 성능 두마리 토끼를 잡은 투싼을 지난 17일 시승했다.

시승은 최상급 트림 모델로 현대모터스튜디오고양에서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한 카페까지 편도 40㎞, 약 1시간 걸리는 거리에서 진행됐다. 투싼 페이스리프트는 ▲디젤 2.0 ▲스마트스트림D 1.6 ▲가솔린 1.6 터보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겉모습의 큰 변화는 없다. 전조등 디자인과 현대차의 패밀리룩인 '캐스케이딩(폭포형) 그릴'의 형태가 적용됐다. 실내에서는 스티어링 휠과 변속기 노브 등 주요 부위에 가죽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도심형 SUV 이미지를 구현하고, 8인치 내비게이션에는 화면과 테두리의 경계가 연결된 심리스(seamless) 디자인을 적용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내실은 튼튼해졌다. 새로운 심장을 달아 이전 모델 대비 효율이 높아졌다. 뻥 뚫린 자유로에 올랐을때 그 진가를 느낄 수 있었다. 가속페달을 질끈 밟았더니 디젤 엔진 특유의 소리를 뿜어 내며 속도를 붙였다. 탁월한 응답성 덕분에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했다. 고속주행 상황에서도 풍절음 등 소음이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디젤 2.0 모델에 신규 장착된 전륜 8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변속감과 우수한 전달 효율을 발휘한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저단 영역에서는 발진, 가속 성능이 향상되고 고단 영역에서는 연비 향상 및 정숙한 주행감을 실현할 수 있어 운전자에게 최상의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최고출력 186ps, 최대토크 41.0kg.m의 동력성능을 낸다. 복합연비는 14.4km/ℓ(2WD AT, 17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D' 엔진을 장착한 1.6 디젤 모델은 16.3km/ℓ(복합연비, 2WD AT, 17인치 타이어 기준)의 동급 최고 수준 연비를 달성했다.
투싼 페이스리프트 주행 모습(제공: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주행 모습(제공: 현대차)

첨단안전사양이 적용돼 직선 코스나 회전 코스에서 차선을 벗어나는 것을 잡아줬다. 아울러 스마트크루즈컨트롤 기능 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주행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 충돌 경고 등 소비자가 선호하는 다양한 능동형 안전 기술도 탑재됐다.

여기에 홈투카 서비스도 현대차 최초로 장착했다. 홈투카 서비스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나 집에서 인공지능 스피커를 사용해 목소리로 에어컨을 작동시키거나 도어 잠금, 비상등 및 경적 제어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도착지에서 확인한 연비는 14.9㎞/ℓ가 나왔다.

신형 투싼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2351만~2646만원 ▲스마트스트림D 1.6 2381만~2798만원 ▲디젤 2.0 2430만~2847만원 ▲얼티밋 에디션 2783만~2965만원이다.

투싼 페이스리프트
투싼 페이스리프트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