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8베이징모터쇼]아우디, 中 전용 '뉴 아우디 Q5L' 선보여

최종수정 2018.04.25 13:11기사입력 2018.04.25 13:11

아우디 최초의 롱휠베이스 SUV, 중국 시장만을 위한 신형 모델
88㎜ 길어진 차체로 여유로운 뒷좌석 공간 제공

뉴 아우디 Q5L
뉴 아우디 Q5L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아우디는 25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열리는 베이징 모터쇼에서 ‘뉴 아우디 Q5L’을 최초로 선보인다. 아우디의 베스트셀링 모델 가운데 하나인 ‘아우디 Q5’의 롱 휠베이스 버전으로, 크고 편안한 차를 선호하는 중국 고객들을 위해 특별히 만들어졌다. 2.0 TFSI 모델은 5가지 라인업과 2가지 성능 버전으로 제공되며 콰트로 사륜 구동 시스템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중국 고객들이 전통적으로 실내 공간이 넓고 고급스러운 자동차를 선호한다는 점을 고려해 아우디는 중국에서 세 가지의 롱 휠베이스 모델(아우디 A4L, A6L, A8L)을 판매하고 있다. 여기에 이번에 공개하는 뉴 아우디 Q5L을 추가한다.

뉴 아우디 Q5L은 아우디 최초의 롱 휠베이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기존 차체보다 휠베이스와 전장이 각각 88㎜ 길어졌으며 차량 뒷좌석 탑승객의 레그룸이 110㎜ 더 넓어졌다. 적재 공간은 기존 Q5와 동일하게 뒷좌석의 위치에 따라 550ℓ에서 1550ℓ까지 적재 가능하다.

엔진에 따라 보그(Vogue), 라이프스타일 (Lifestyle), 디자인 (Design), 스포츠 (Sport)와 스포츠 플러스 (Sport plus) 다섯 가지 트림 중 선택할 수 있으며 트림별로 익스테리어와 인테리어에 차이를 두었다. 뉴 아우디 Q5L의 기본 라인인 보그는 편리한 '3-존 디럭스 자동 온도 조절 시스템'과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를 탑재했다. 라이프스타일 라인부터는 고급 운영 시스템인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와 디지털화된 ‘아우디 버추얼 콕핏’이 추가된다. 디자인, 스포츠 및 스포츠 플러스 라인에는 3D 사운드를 제공하는 뱅앤올룹슨 사운드 시스템이 포함돼있다.
아우디의 '프리센스 베이직'과 '프리센스 시티' 안전 시스템은 모든 트림에 기본 사양으로 포함되며 도시와 교외 주행을 위한 다양한 운전자 보조 패키지 또한 제공된다. 라이프스타일 트림부터는 매트릭스 LED 기술이 적용된 LED 헤드라이트를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며 파노라믹 루프는 기본 사양으로 장착돼 있다.

뉴 아우디 Q5L의 구동 시스템은 중국 시장의 베스트 셀러이자 강력하고 효율적인 4기통 터보 2.0 TFSI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190 마력(140kW) 또는 252 마력(185 kW) 중 선택 가능하다. 정지 상태에서 100㎞/h 까지 가속 시간은 각각 8.6초와 6.7초다. 20인치 휠 장착 기준 뉴 아우디 Q5L의 연비는 100㎞ 당 각각 6.9ℓ와 7.3ℓ이며, CO2 배출량은 각각 164g/㎞ 및 174g/㎞다. 기본 탑재되는 7단 S 트로닉 변속기는 표준으로 적용된 울트라 기술을 통해 콰트로 구동 시스템으로 동력을 전달한다. 이와 함께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 기능을 통해 운전자는 컴포트(comfort), 자동(auto), 다이내믹(dynamic), 효율(efficiency) 모드는 물론 개별화된 주행 프로필을 선택할 수 있으며 휠은 18인치에서 20인치까지 장착이 가능하다.

일반 휠 베이스 모델인 아우디 Q5와 마찬가지로, 뉴 아우디 Q5L 또한 중국 디이자동차(FAW)와 폭스바겐과의 합작으로 중국 북부 창천의 현지 공장에서 반제품 조립생산(CKD) 방식으로 생산된다. 일부 사전 조립된 부품은 멕시코 산 호세 치아파에 위치한 아우디 공장으로부터 공급된다. 아우디는 뉴 아우디 Q5L를 통해 중국 SUV 시장에서의 입지를 한층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뉴 아우디 Q5L의 공식 판매는 오는 여름에 시작될 예정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