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8베이징모터쇼]BMW, iX3 콘셉트 공개

최종수정 2018.04.25 13:18기사입력 2018.04.25 13:18

5세대 BMW e드라이브 기술 및 새로운 아키텍처 탑재

BMW 그룹 SAV 라인업 최초 순수 전기차
[2018베이징모터쇼]BMW, iX3 콘셉트 공개


[2018베이징모터쇼]BMW, iX3 콘셉트 공개

[2018베이징모터쇼]BMW, iX3 콘셉트 공개

BMW iX3 콘셉트
BMW iX3 콘셉트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BMW 그룹이 25일 '2018 베이징 모터쇼'에서 iX3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BMW iX3 콘셉트는 한층 진보한 5세대 BMW e드라이브 기술과 새로운 아키텍처를 앞세운 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SAV) 라인업 최초의 순수 전기차이자 BMW 그룹 전동화 전략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BMW iX3 콘셉트가 선보이는 혁신 중 하나는 5세대 BMW e드라이브 기술이다. 강력한 신형 배터리를 장착한 e드라이브 시스템은 가볍고 확장성이 높으며 놀라울 정도로 간편한 구조를 자랑한다. 특히, 분리된 전기 드라이브 시스템 내에 전기모터와 변속기, 전장 장비를 하나로 통합해 차량의 성능과 주행 거리 향상, 중량 감소는 물론 공간성과 유연성 부분에서도 상당한 수준의 발전을 이뤄냈다.

5세대 전기모터는 200kW, 270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70kWh 용량의 고전압 배터리를 통해 한번 충전 시 400㎞(WLTP 기준) 이상의 주행 거리를 보장한다. BMW iX3 콘셉트는 이를 통해 BMW 특유의 운전의 즐거움과 배출가스 없는 쾌적한 주행을 제공한다.
iX3 콘셉트는 완전히 새로운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전륜구동, 후륜구동, 사륜구동 시스템을 모두 지원하는 이 새롭고 유연한 아키텍처는 향후 개발되는 BMW 그룹 내 내연기관 엔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 배터리 방식 등 다양한 드라이브 시스템에 적용 가능하다. 이에 따라 BMW 그룹은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는 풍성한 모델 라인업을 구축, 점차 증가하고 있는 전기 자동차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BMW 그룹은 모듈화된 설계를 통해 부품 확장성을 혁신적으로 높였다. 전기모터, 변속기, 전장 장비를 하나의 부품으로 통합한 e드라이브 시스템은 어떤 형태의 차량에도 쉽게 장착할 수 있다.

모듈화 디자인은 차세대 고전압 배터리 개발에도 적용됐으며 배터리 성능, 용량, 충전 효율과 내구성을 대폭 개선했다. 이와 더불어 배터리 셀 프로토타입 생산을 통해 새로운 배터리 공급자도 같은 수준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BMW 그룹은 진보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생산을 이어가고 있다. BMW e드라이브 전기모터는 희귀 광물 없이 제작 가능하다. 덕분에 희귀 광물 수급의 영향을 받지 않고 전동화 차량을 생산할 수 있다.

현재 BMW 그룹의 전기차는 전세계 10개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e드라이브 부품은 독일 딩골핑, 중국 선양, 미국 스파턴버그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