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르포]10주년 맞은 유럽 생산기지…현대차 체코공장 가보니

최종수정 2018.10.10 09:30기사입력 2018.10.10 09:30

현대차 체코공장, 유럽 생산 물량의 절반 차지
연산 33만대 가동률 매년 100% 넘어
내년 누적 생산 300만대 달성 전망
i30N, i30패스트백N 등 고성능차 생산 확대

[노소비체(체코)=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체코 오스트라바시 인근의 노소비체에 위치한 현대차 체코공장. 프레스부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다는 루브미드 예드족 씨는 "체코공장에서 만드는 모든 차의 품질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특히 최근 생산을 시작한 i30N은 정말 잘 만들어진 차라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기차로 3시간, 버스로 1시간 가량을 달려 노소비체에 위치한 현대차 체코공장을 방문했다. 먼 길을 달려 도착한 첫인상은 공장이라기보단 잘 정돈된 대학 캠퍼스에 가까운 느낌이었다.

체코공장은 연산 33만대의 매년 가동률 100% 이상을 달성하는 공장으로, 현대차 유럽 생산의 절반 가량을 담당하는 유럽 생산 기지다. 체코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은 63개국으로 수출되고 있으며 작년 기준 현대차 유럽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1.3%다. 현대차 해외공장 중 가동률 100% 이상을 유지하고 있는 공장은 러시아, 터키공장과 더불어 체코공장이 손꼽힌다.
체코 오스트라바시 노소비체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체코공장/사진=현대차
체코 오스트라바시 노소비체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체코공장/사진=현대차



양동환 현대차 체코생산법인장은 "유럽시장 판매증가에 따라 유럽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공장이 필요했다"며 "앞서 설립한 슬로바키아 공장과 파워트레인 생산을 공유할 수 있고 동반진출 협력사도 공유할 수 있어 시너지 차원에서 체코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체코공장에선 수동변속기를 만들고 슬로바키아 공장에선 엔진을 생산해 공유한다. 또 현대차 체코공장 안에는 현대모비스, 현대다이모스 체코공장도 함께 운영되고 있다. 각 공장은 브릿지로 연결되어 생산된 부품, 시트 등을 공유하도록 설계됐다. 물론 브릿지를 통해 옮겨지는 부품 이동은 모두 자동화로 이루어진다.

프레스 공장 내부에서는 노란색 로봇 팔들이 쉴새없이 움직였다. 생산된 차체 및 부품들은 가지런히 파레트에 담겨 이동됐다. 의장(부품 조립) 공장 입구 들어서자 벽면에 커다란 사인월(sign wall)이 먼저 눈에 띄었다. 직원들이 높은 품질의 차를 만들겠다는 다짐을 하며 매년 초 본인의 이름을 담은 사인을 한다고 한다. 나무 바닥의 컨베이어벨트 위에는 조립을 기다리는 차체들이 줄지어 올려져있었다. 반팔 차림에 고글을 쓴 직원들의 손놀림도 바쁘게 움직였다.

양 법인장은 "체코는 역사적으로 토지가 비옥하지 않아서 방적이나 유리 장신구 등 손재주가 필요한 산업에 주력해왔다"며 "직원들 스스로도 장인정신에 대한 자부심이 크다"고 전했다.
현대차 체코공장에서 직원들이 출고 전 i30N 차량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 체코공장에서 직원들이 출고 전 i30N 차량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올해로 양산 10주년을 맞은 체코공장은 내년 4~5월 무렵에는 누적 생산 300만대를 달성할 전망이다. 체코공장의 높은 생산성을 뒷받침하는 1등 모델은 SUV 투싼이다. 투싼은 작년 유럽에서 15만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지난해 9월부터는 i30N 고성능차의 생산을 시작했으며 오는 11월중에는 최근 파리모터쇼에서 공개된 i30패스트백 N 모델 생산도 앞두고 있다. 유럽의 전초기지 뿐만아니라 고성능차의 생산기지로 영역을 넓히겠다는 전략에서다. 이를 위해 고성능차 전문 주행검사원을 별도로 선발하고 엄격한 품질관리를 하고있다. 고성능차의 경우 기본 주행검사 뿐만아니라 고속주행 성능, 조향안정성 등 추가적인 고성능 주행검사까지 통과해야 출고가 가능하다.

양 법인장은 "현재 체코공장은 유럽 전략 차종과 '명품 고성능차'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며 "시장상황이 허락한다면 미래 친환경차 생산의 도입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르포]10주년 맞은 유럽 생산기지…현대차 체코공장 가보니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