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차, 미래차에 사활 건다…또 스타트업 투자

최종수정 2018.10.10 11:08기사입력 2018.10.10 11:08

현대차, 미래차에 사활 건다…또 스타트업 투자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가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들어서만 차량공유,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등의 분야에서 15개 안팎의 스타트업에 투자를 단행했고, 시스코 등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체계 구축에도 나섰다.

현대차 는 10일 미국의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이하 P 오토마타)에 상호 협업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자율주행, 로봇틱스, 스마트 시티 등 미래 혁신 산업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고도화된 인공지능 기술 확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2014년 설립된 P 오토마타는 비전 센서와 정신물리학을 기반으로 인간 행동을 예측하는 AI 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업체다. 단순히 외부 사물이 무엇인지 인지하는 기술을 넘어 사람이 어떻게 행동할지를 미리 예측하고 판단하는 기술을 통해 AI 기술을 한 단계 더 고도화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P 오토마타의 설립자인 시드 미스라 CEO와 사무엘 안토니 CTO는 미국 내 정신물리학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인물로 평가 받는다.

특히 인간의 행동을 예측하는 P 오토마타사의 인공지능 기술은 자율주행 기술과 융합될 경우 보다 안전한 운행 환경을 만드는데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술은 보행자나 자전거 탑승자가 자동차 주변에서 어떻게 행동할지를 예측하고 판단함으로써 자율주행차가 위험한 상황을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인간의 직관력에 근접한 사고 판단력을 통해 다양한 돌발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할 것으로 보인다.
존 서 현대차 미국 오픈이노베이션센터 현대크래들 상무는 "P 오토마타는 자율주행, 로봇틱스 등에 활용되는 인공지능에 인간의 직관력을 접목시키는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업체"라며 "현대차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AI 기술력을 확보한 업체들을 지속 발굴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해 현대차는 관련 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1월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호출(카헤일링) 업체인 그랩에 대한 전략적 투자가 시작이었다. '동남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동남아 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다. 현대차는 그랩과 싱가포르 및 동남아 지역 카 헤일링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 확대 및 공동 마케팅을 비롯 아이오닉 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어 지난 7월에는 호주 차량공유(카셰어링) 업체인 카 넥스트 도어에 투자하고 호주 차량 공유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이어 8월에는 인도 2위 차량공유 업체 레브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이외 현대차는 라스트 마일 업체인 메쉬코리아와 중국 임모터, 미국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업체 미고 등에 투자해 미국과 유럽,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을 잇는 '모빌리티 비즈니스 벨트'를 구축했다.

자율주행와 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개발 속도가 빨라지면서 현대차도 관련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미국 레이더 개발 스타트업 메타 웨이브를 비롯해 이스라엘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업체 오토톡스, 이스라엘 딥러닝 엔진 개발업체 시매틱스, 퀄컴에서 분사한 열화상 센서업체 옵시디언 등에 투자했다. 이와 함께 미국 AI 음성인식 기업 사운드하운드와 협업을 통해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를 개발했고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개발에 나섰다.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시스코와 협업해 내년 차세대 커넥티드카를 선보일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바이두와 커넥티드카 서비스, 음성인식 서비스, AI 로봇 개발,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분야에서 협업을 하고 있으며 비전기술을 활용해 사물을 인식하고 판단하는 인공지능 기술 분야에서 중국 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스타트업 딥글린트와도 협업하고 있다. 이밖에 지난해 말에는 SK텔레콤, 한화자산운용과 함께 총 4500만달러 규모의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조성, 인공지능 및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유망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