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디트로이트모터쇼]FCA '올-뉴 그랜드 보이저'

최종수정 2016.01.12 14:05기사입력 2016.01.12 14:00

FCA 올-뉴 그랜드 보이저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FCA 그룹은 2016 북미국제오토쇼(NAISA 2016)에서 크라이슬러 브랜드의 '올-뉴 그랜드 보이저'와 지프 브랜드 전 모델 라인업에 걸친 75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크라이슬러는 미니밴 세그먼트의 창시자답게 올-뉴 그랜드 보이저(미국명 퍼시피카)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 9단 자동변속기, 평행·직각 주차 보조 시스템, 전방추돌경보-플러스 시스템, 트라이-패널 선루프 등 37종의 미니밴 최초 기술을 포함해 100가지가 넘는 안전·편의 사양을 적용했다.

올-뉴 그랜드 보이저는 특히 플랫폼에서 내외부 디자인, 각종 편의 사양까지 모든 부분이 완전히 새롭게 개발돼 동급 최고 수준의 승차감과 핸들링을 제공하며 소음과 진동 수준은 최소화 했다.

올-뉴 그랜드 보이저에는 최고출력 287마력, 최대토크 36.2kg·m의 3.6L 펜타스타 V6 엔진이 탑재된다. 세계 최초의 PHEV 미니밴인 올-뉴 그랜드 보이저 하이브리드에는 3.6L 펜타스타 엔진과 함께 16-kWh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적용된다. 올-뉴 그랜드 보이저의 배터리는 240V의 전원으로 2시간이면 완충이 가능하며 배터리만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는 30마일(약 48.3km)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